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박민지, LPGA 대회서 KLPGA 상금왕 확정한다..3위면 상금왕 조기 확정

21일 개막 BMW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상금왕 결정
박민지 2명 이하 공동 3위 이내에 들면 상금왕
2위 장하나는 우승해야 추격 마지막 기회 잡아
장하나 우승 못하면 박민지 꼴찌해도 상금 1위 확정
  • 등록 2021-10-21 오전 7:10:10

    수정 2021-10-21 오전 7:10:10

박민지. (사진=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박민지(23)의 상금왕 조기 확정이 이번 주 결정된다.

21일부터 나흘 동안 부산 기장군 LPGA인터내셔널부산(파72)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에서 시즌 7승 사냥에 나서는 박민지가 이번 대회에서 단독 3위 또는 2명 이하의 공동 3위를 하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상금왕을 확정한다.

박민지는 올해 KLPGA 투어에서 6승을 거두며 14억9330만7500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2위 장하나(8억1747만6666원)와 격차는 6억7583만834원으로 장하나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하면 박민지의 상금왕이 결정된다.

이번 대회는 LPGA 투어로 열리지만, KLPGA 투어 상금순위에도 포함한다. 우승상금은 30만달러(약 3억5300만원)다. 장하나가 우승하면 시즌 상금을 11억6000만원 이상으로 늘려 마지막 추격의 기회를 살린다.

그러나 장하나가 우승하더라도 박민지가 2명 이하의 공동 3위(약 1억3646만원)를 하면 상금왕 경쟁은 남은 대회의 결과와 상관없이 끝난다.

KLPGA 투어는 이 대회가 끝난 뒤 SK네트웍스 서울경제 클래식(총상금 8억원)과 에쓰오일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SK텔레콤 ADT캡스(총상금 10억원) 3개 대회를 치른 다음 시즌을 종료한다. 남은 대회의 우승상금을 모두 더하면 4억5000만원이다. 박민지가 이번 대회 종료 기준 장하나보다 4억5000만1원 이상 앞서면 남은 3개 대회 결과와 상관없이 상금왕을 확정한다.

이번 대회 단독 3위 상금은 13만978달러(약 1억5141만원)다. 박민지가 3위를 하면 시즌 총상금은 16억4471만원을 넘긴다. 장하나가 우승하더라도 11억6000만원에 그치면서 둘의 격차는 4억8400만원 이상 벌어진다.

장하나가 2위를 하고 박민지가 이 대회에서 꼴찌를 해도 상금왕은 박민지가 된다. 2위 상금은 약 2억1214만원으로 장하나의 상금은 10억2961만원대에 머문다. 박민지를 꼴찌 상금 393만원을 받아도 14억9723만원을 넘겨 남은 대회 결과와 상관없이 데뷔 이후 처음 상금왕을 차지한다.

박민지의 상금왕이 사실상 굳어진 가운데 관심사는 단일 시즌 상금 획득에 쏠린다. 이미 2016년 박성현(28)이 세운 13억3309만667원을 돌파, 신기록 행진 중이다. 박민지가 이번 대회에서 7승을 하면 시즌 상금 18억4600만원을 넘긴다. 남은 3개 대회 결과에 따라 20억원 돌파도 노려볼 만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