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 제35회 도쿄국제영화제 심사위원 위촉

  • 등록 2022-09-22 오전 6:21:08

    수정 2022-09-22 오전 6:21:08

심은경(사진=유마니테)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배우 심은경이 내달 24일 개막하는 제35회 도쿄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도쿄국제영화제는 국제영화제작자연맹(FIAPF)의 인정을 받은 전통 깊은 영화제다. 독특한 장르를 구축하거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젊은 감독들의 영화를 선정하는 경쟁영화제다.

제35회 도쿄국제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은 브로드웨이 뮤지컬 ‘라이온 킹’으로 토니상을 수상하고, 영화 ‘프리다’,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등을 연출한 줄리 테이머 감독이다. 또 영화 ‘소나티네’, ‘배틀 로얄’의 촬영 감독 야나기시마 카츠미, ‘조류학자의 은밀한 모험’, ‘내가 마지막 본 마카오’의 주앙 페드로 로드리게스 감독, 일본의 프랑스 문화원 관장직을 역임한 마리 크리스틴 드 나바셀 등이 심사위원에 위촉돼 심은경과 함께 경쟁부문 심사를 진행한다.

심은경은 영화 ‘써니’, ‘수상한 그녀’ 등 매 작품마다 설득력 있는 캐릭터 연기로 전세대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한국 영화계의 주목을 받은 배우다. 이후 일본으로 활동 영역을 확장해 ‘신문기자’로 한국 배우 최초로 제43회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블루 아워’로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공동 수상한 바 있다.

제35회 도쿄국제영화제는 내달 24일부터 11월 2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