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5.59 3.71 (+0.12%)
코스닥 1,000.65 11.26 (+1.14%)

'펜트하우스2' 김로사 "나같은 '듣보잡' 믿어준 PD·작가님 너무 감사" [인터뷰]①

  • 등록 2021-02-27 오전 8:30:00

    수정 2021-02-27 오전 8:30:00

김로사(사진=레오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저 같은 ‘듣보잡’에게 이런 분량을 할애해주신 작가님께 너무 감사해요. 그리고 저를 선택해주신 주동민 PD님도 너무 감사해요.”

배우 김로사가 SBS ‘펜트하우스’ 시즌1, 2에 출연한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최근 이데일리와 만난 김로사는 ‘펜트하우스’에 출연한 것에 대해 “오디션을 보고 합격을 했다”면서 “PD님이 좋게 봐주셔서 출연할 수 있었다”고 거듭 감사함을 전했다.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방송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SBS ‘펜트하우스’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 이야기다. 이 드라마에서 김로사는 주단태(엄기준 분), 심수련(이지아 분)의 가사도우미 양미옥 집사로 출연했다. 평범한 가사도우미인듯 보였던 양미옥은 극이 진행될수록 주단태를 향한 광적인 집착을 드러내며 소름을 끼치는 반전을 선사했다.

‘펜트하우스2’ 속 양미옥(사진=SBS 캡처)
김로사는 이런 반전이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것 자체가 행운이라고 전하며 “오디션을 볼 때만 해도 양미옥 캐릭터가 비밀이 있는 줄은 알았지만 이런 연기를 하게 될 줄은 몰랐다”면서 “배우로서 이런 강한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정말 감사했다”고 전했다.

광기 어린 캐릭터 양미옥을 폭발적인 연기로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인 김로사는 “저도 연애를 해봤지만, 양집사는 정말 이해할 수 없었다”고 실제 모습과 정반대라고 털어놨다. 특히 주단태의 범죄까지 받아들인 양집사의 모습이 이해할 수 없었다는 김로사는 “심수련을 죽인 사람이 주단태라는 것을 알고 그걸 용인하는 것이 충격이었다”면서 “정신적으로 일반적인 사람이 아니고 제정신이 아닌 사람이어야 가능했다. 김로사로는 이해하지 못하지만 그냥 양미옥은 제정신이 아닌 사람이기 때문에 ‘이렇게 하는구나’ 생각하면서 연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무엇이 가장 이해가 안됐느냐는 질문에 김로사는 “용납이 안되는 것이 너무 많다”면서 “특히 주단태가 심수련을 죽인 걸 알았으면 바로 신고를 해야 하는데 그걸 감싸줬다. 저는 아무리 사랑을 해도 못 감싸줄 것 같다”고 말했다.

김로사(사진=레오엔터테인먼트)
김로사와 정반대인 양미옥이지만, 이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여러 고민과 노력을 쏟았다. 양미옥의 전사부터 생각하며 차곡차곡 캐릭터의 색깔을 구축한 김로사는 “양집사가 20대 초반부터 주단태의 옆에 있었을 거라고 생각을 했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주단태의 옆에서 헌신적으로 일했던 사람이기 때문에 그렇게까지 사랑하지 않았을까. 양미옥의 삶에 주단태 밖에 없었기 때문에 그렇게 됐을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자기가 심수련보다 더 많은 시간을 함께 공유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잘 안될 걸 알면서도 저런 집착을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양미옥을 연기하며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을 가져야하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는 김로사는 “저도 연애를 해봤지만, 남의 것을 뺏는 사람들은 정말 이해를 못 하겠다”면서 “그래도 양집사를 맡은 덕분에 좋은 연기를 보여 드릴 수 있었던 것 같아 정말 다행이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