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위대한 생각]②예루살렘 앞두고 진군 멈춘 '사자왕'…왜

오늘의 원픽: ‘WarStrategy’ 12강 십자군 전쟁과 전략적 사유
1191년 아르수프 전투에서 이슬람군 격파했지만
예루살렘 공격 대신 살라딘과 자파 평화협정 체결
“호전성에 가려진 실리적 면모 잘 보여주는 사례”
  • 등록 2021-06-19 오전 12:03:00

    수정 2021-06-19 오전 12:03:00

[총괄기획=최은영 부장, 연출=권승현 PD, 정리=유현욱 기자] “사자의 심장(라이온 하트)을 가진 사나이.”

싸움에 능할 뿐만 아니라 호전적으로 알려진 한 왕에게 붙은 수식어다. 주인공은 바로 잉글랜드의 왕 ‘리처드’다. 1189년 왕위에 오른 그는 1191년까지 2년에 걸쳐 진행된 해안 요새 아크레 봉쇄전을 승리로 이끌었다.

프랑스 화가 메리 조셉 블론델의 ‘악마의 항복’. 아크레 봉쇄전(1189~1191)을 배경으로 한다. 왼쪽 말에 탄 이가 잉글랜드의 왕 리처드.(사진=강사 제공)
이어 ‘사자심왕’ 리처드는 1191년 아르수프 전투에서 이슬람 세계의 영웅 살라딘과 맞붙었다. 최영진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는 “예기치 않은 구호기사단의 돌격에 이슬람군은 대형이 무너지고 만다”면서 “이 틈을 탄 십자군의 공격으로 승리를 거둔다”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하틴 전투 이후 처음으로 이슬람군을 격파함으로써 십자군은 사기가 고양된다”면서 “이 승리를 발판으로 리처드는 예루살렘으로 진군한다”고 말했다.

눈여겨볼 점은 예루살렘 코앞까지 간 리처드가 돌연 부대를 철수시킨다는 데 있다. 최 교수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십자군 내에서 전술 일치를 보지 못했다는 의견이 많다”면서 “아마 리처드의 고민은 현재의 전력으로 예루살렘을 점령할 수 있는가, 이를 지킬 수 있는가 두 가지였을 것”이라고 했다.

당시 리처드는 살라딘의 근거지인 이집트를 먼저 공격해 흔든 다음에 예루살렘을 치자는 새로운 전술을 내놓았다. 최 교수는 “바로 앞에 있는 예루살렘을 두고 저만치 있는 이집트를 공격하자는 주장이 먹혀들 리 만무했다”면서 “이와 같은 의견 충돌 끝에 십자군은 예루살렘 공격을 포기한다”고 했다.

결국 리처드와 살라딘은 1192년 ‘자파 평화협정’을 맺는다. 골자는 △예루살렘의 이슬람 관할 인정 △예루살렘 성지 순례자들의 안전 보장 △자파에서 티레까지 해안 주요 도시의 기독교 관할 인정 △3년간 유효 등이다. 이에 대해 리처드의 압도적인 무력에 가려진 실리적인 면모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는 평이 나온다.

최 교수는 “처음으로 힘이 아니라 외교로 십자군의 목적을 달성했다”면서 “리처드가 공격적이고 전투적인 군주임은 분명하나 현실적으로 예루살렘을 함락해 수성하기 어렵다고 판단, 평화적인 해결책을 모색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때부터 십자군 전쟁은 힘에 기반한 외교전으로 변모했다.

최영진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가 서울 중구 순화동 KG하모니홀에서 ‘위대한 생각 : 워-스트래티지’ 열두 번째 강연 ‘십자군 전쟁과 전략적 사유’ 편을 강의하고 있다. (사진=김태형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