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김나니 "드세니까 이혼 했다는 악플에 자책" 눈물

  • 등록 2022-08-14 오전 9:11:04

    수정 2022-08-14 오전 9:11:04

‘동치미’(사진=MB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국악인 김나니가 이혼 후 악플에 힘들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이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나니는 “‘성격차이’ 네 글자 안에 많은 의미가 담겨있다는 걸 알게 됐다. 부부 사이를 다 일일이 설명하고 변명할 수 없기 때문에 그냥 성격차이라고 한다는 걸 경험하고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를 더 힘들게 했던 건 제가 방송으로 노출돼 있었던 상황이기 때문에 댓글을 보게 됐다 .부부 예능에 달린 댓글을 보게 됐는데 보여지는 성격이 시원시원하고 밝고 쾌활하다 보니까 ‘저렇게 기가 드세니까 이혼을 하지’, ‘나도 저런 여자랑 못살겠다’ 이런 댓글이 많이 달렸다. 화면을 통해서 저를 보시는 분들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을 한다”고 눈물을 흘렸다.

김나니는 “그걸 이해는 하지만, 개인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그런 댓글을 보게 되니까 하루종일 그런 생각을 하게 되더라. 나같은 사람은 혼자 살아야되나보다. 내가 잘못인가보다 생각을 하다 보니까 그 이후로 댓글을 안보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