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펜트하우스' 최예빈 "실제론 로나♥석훈 러브라인 응원" [인터뷰]③

"'헤라키즈'는 분위기 메이커…김현수와 액션합 좋아"
"스탭 다 기억하는 선배들 보며 본받아야겠다 생각"
  • 등록 2021-09-22 오전 10:00:00

    수정 2021-09-22 오전 10:00:00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펜트하우스3 배우 최예빈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펜트하우스’ 배우 최예빈이 김영대, 김현수, 한지현 등 ‘헤라키즈’들과의 호흡과 함께 실제 자신이 응원한 극 중 러브라인에 대해 언급했다.

최예빈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저희 배우들이 나이대별로 골고루 분포돼 있어서 현장에서의 조화나 합이 좋았다”며 “특히 ‘헤라키즈’ 언니 오빠들은 친구처럼 편히 대하면서 절 이끌어줬다면, 동생이지만 선배인 현수와 지희도 편안한 분위기에 일조해 밸런스가 잘 맞았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시즌3 대장정의 막을 내린 SBS ‘펜트하우스’ 시리즈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복수극을 다룬 드라마였다. ‘헤라팰리스’란 부유층의 상징적 공간과 세 여성의 얽히고설킨 악연을 중심으로 자식의 성공과 개인의 복수, 욕망을 위한 연대와 복수를 처절하게 그려내 인기를 얻었다.

‘펜트하우스’를 첫 데뷔작으로 만난 최예빈은 극 중 악녀 천서진(김소연 분)과 하윤철(윤종훈 분)의 딸 하은별을 맡아 열연했다. 하은별은 청아예고에서 배로나(김현수 분), 주석경(한지현 분) 등 라이벌에게 번번이 밀리는 실력으로 늘 2인자에 머물러 있는 인물이다. 자신이 동경하는 엄마 천서진을 만족시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지만 인정 받지 못하고, 자신을 몰아세우는 엄마의 강압적인 교육 방식과 악행으로 인해 정신적으로 피폐해지는 캐릭터다. 다만 종국에는 후회와 참회의 감정을 느껴 점점 파멸로 치닫는 엄마의 악행을 직접 고발, 이후 천서진이 무기징역을 받게 함으로써 악행의 무한고리들을 끊어내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다. 최예빈은 이번 작품에서 쇠약한 정신을 지닌 하은별의 감정선과 시즌을 거듭하며 겪는 감정의 소용돌이들을 실감나게 표현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최예빈은 일명 ‘헤라키즈’로 오래 함께 호흡한 아역 김영대(주석훈 역), 한지현(주석경 역), 김현수(배로나 역), 진지희(유제니 역), 이태빈(이민혁 역)에 대한 깊은 신뢰와 우정을 드러냈다.

‘헤라키즈’ 각자가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들이라고도 귀띔했다. 최예빈은 “영대 오빠는 조용히 한마디를 던지는 게 웃기는 타입이고 지현 언니는 항상 말을 밝게 걸어주는 친절한 사람”이라며 “지희는 차분하면서도 리액션이 크고 현수는 가끔 엉뚱하지만 귀여운 모습이 있다. 태빈 오빠는 가끔씩 겁이 많은 모습을 보여줘서 웃음을 준다. 저는 그들을 보고 그저 많이 웃는다. 계속 웃고 있다”고 상황을 묘사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펜트하우스3 배우 최예빈
극 중 하은별 역할은 주석훈을 짝사랑하다 배로나에게 뺏기는 슬픈 서사를 지녔지만, 실제 시청자로서 자신은 배로나와 주석훈을 응원한다는 반전 답변으로도 웃음을 자아냈다.

최예빈은 “실제로 제가 하은별이었다면 아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로나에게 뺏기는 상황을 그저 지켜봤을 것만 같다”며 “사실 저도 시청자로서는 로나 석훈을 응원하는 입장이었기 때문에 석훈이와의 사랑을 이루지 못한 데 큰 미련은 없다(웃음)”고 말했다.

다만 “짝사랑도 나쁘진 않았지만 앞으로 기회가 닿는다면 쌍방 로맨스, 썸 연기에도 도전해보고 싶다”는 소망도 덧붙였다.

극 중 라이벌로 연기한 김현수와는 환상의 액션 합에 스스로도 놀랐다고. 최예빈은 “로나와는 대립 과정에서 은근히 액션신이 많았다”며 “처음에는 조심스러웠지만 시즌을 거듭할수록 액션 합이 정말 잘 맞는다고 느꼈다. 방송에서의 저희 모습만 보면 원수같겠지만 실제로는 환상의 파트너였다”고 설명했다.

‘펜트하우스’ 시리즈 곳곳을 채운 화려한 카메오 라인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예빈은 “특별출연해주신 모든 분들이 다 기억에 남지만 특히 기억에 남은 건 장성규 선배님이 나오신 대목이었다”며 “카메오임에도 자주 나오시기도 했고, 특히 엄기준 선배님과 케미가 좋아서 시청자로서 많이 웃었다”고 전했다.

김소연, 윤종훈 등 선배들과 현장에서 함께 호흡하며 배운 점도 많았다고 했다.

그는 “선배님들 모두가 타인에 대한 배려를 정말 많이 해주시고 주변 분들을 잘 챙기신다”며 “스탭분들 한분 한분의 성함을 다 기억해주시는 모습을 보며 많은 걸 느꼈다. 연기 못지 않게 사람으로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부분들을 저 역시 가져가고 배워야겠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