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2루타 2개 포함 3안타 맹타...샌디에이고 2연승 견인

  • 등록 2022-09-26 오전 8:58:51

    수정 2022-09-26 오전 8:58:51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1번타자로 변신한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연승을 이끌었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6타수 3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이 한 경기 3안타 이상 경기를 펼친 것은 지난 1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8경기 만이자 올 시즌 8번째다. 안타 세 개 가운드 두 개가 장타라는 점도 의미가 컸다.

김하성은 1회초 첫 타석부터 호쾌한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1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한 김하성은 콜로라도 좌완 선발 카일 프리랜드의 138㎞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익수 옆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렸다. 올 시즌 김하성의 27번째 2루타.

2루에 나간 김하성은 매니 마차도의 우전 안타 때 3루에 진루한 뒤 상대 포수 일라이어스 디아스의 견제 실책을 틈타 여유있게 득점에 성공했다.

2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3루 땅볼, 3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 우익수 직선타로 물러난 김하성은 5회초 네 번째 타석 때 콜로라도 구원투수 저스틴 로렌스의 154km 싱커를 중전 안타로 연결, 멀티 히트를 완성했다.

8회초 다시 선두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상대 우완 불펜투수 알렉스 콜로메의 2구째 147km 커터를 잡아당겨 좌중간으로 날아가는 시즌 28번째 2루타를 때렸다. 이후 마차도의 스리런 홈런으로 김하성은 이날 두 번째 홈을 밟았다.

6타수 3안타 활약에 힘입어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248에서 .252(489타수 123안타)로 올랐다. 득점 2개를 추가해 시즌 득점도 56개로 늘었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활약 속에 13-6으로 승리, 2연승을 거뒀다. 샌디에이고는 스리런 홈런을 때린 마차도를 비롯해제이크 크로넨워스, 윌 마이어스가 나란히 3타점씩 책임졌다.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2위를 달리는 샌디에이고는 이날 승리로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