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7.14 14.1 (+0.44%)
코스닥 1,036.11 1.69 (-0.16%)

양현종, 텍사스에서 방출대기...한국 프로야구 돌아올까

  • 등록 2021-06-18 오전 9:16:45

    수정 2021-06-18 오전 9:21:53

양현종.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양현종(32·텍사스 레인저스)이 사실상 방출됐다.

텍사스 레인저스는 18일(한국시간) 양현종을 방출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처됐다. 전날 마이너리그로 강등한 뒤 불과 하루 만에 진행됐다.

텍사스는 이날 LA 다저스 우완 투수 데니스 산타나를 데려오고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좌완 투수 켈빈 바우티스타를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새로 영입한 산타나가 40인 로스터에 들어갈 자리를 만들기 위해 양현종을 방출대기 시켰다.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양현종은 일주일 이내에 다른 팀에 트레이드되거나, 방출, 혹은 마이너리그로 완전히 내려가야 한다. 산타나도 다저스에서 방출대기된 선수였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텍사스와 스플릿계약(메이저리그-마이너리그 신분에 따라 연봉에 차등)을 맺은 양현종은 치열한 경쟁을 뚫고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선발 4회, 불펜 4회 등 8경기에 등판해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5.59에 그쳤다.

12일 만의 등판이었던 지난 12일 다저스전에 구원투수로 나와 1⅓이닝 2실점을 기록한 것을 끝으로 더이상 메이저리그에서 기회를 얻지 못했다. 17일 마이너리그행을 통보받은 뒤 하루 만에 방출대기 통보를 받았다.

현실적으로 메이저리그 다른 팀에서 기회를 얻기는 어려워 보인다. 빅리그에서 보여준 모습이 없기 때문이다.

댈러스 모닝뉴스의 에반 그랜트는 트위터에서 “양현종이 다른 팀의 클레임을 받을 것으로 생각지 않는다”면서 “웨이버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했다. CBS스포츠도 양현종이 웨이버 클레임(선수에 대한 권리 양도 의사)을 받을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전망했다.

메이저리그에서 더 이상 활약하기 어렵다면 한국 프로야구로 복귀도 생각해볼 수 있다. 양현종은 KBO리그에서 FA 신분이다. 원칙적으로는 모든 팀과 계약을 맺을 수 있다. 하지만 한국으로 돌아온다면 행선지는 친정팀인 KIA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양현종 이전에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던 이대호는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1년을 뛴 뒤 4년 150억 원을 받고 친정팀 롯데로 돌아온 바 있다. 내야수 황재균 역시 1년간의 짧은 도전 후 2017년 말 KT위즈와 4년 88억 원에 계약했습니다.

메이저리그에서 두 시즌을 뛴 김현수는 2017년 한국에 돌아온 뒤 LG와 4년 총액 115억원에 FA 계약을 맺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