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출신' 샘슨 만난 배지환, MLB 3번째 경기 무안타 침묵

26일 컵스전 4타수 무안타…시즌 타율 0.182
중견수 첫 출격했지만…공격서 상승세 못 이어
샘슨 6이닝 4피안타 1실점 호투 '시즌 3승'
  • 등록 2022-09-26 오전 9:27:30

    수정 2022-09-26 오전 9:27:30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배지환(23·피츠버그 파이리츠)이 마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3번째 경기에서는 무안타로 침묵했다.

피츠버그 배지환이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홈 경기에서 1회 외야 수비를 하고 있다. (사진=AFPBB)
배지환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홈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지난 24일 빅리그 데뷔한 배지환은 첫 경기에서 3타수 1안타에 도루 2개를 남기며 활약했고, 25일에는 안타 행진을 이어간 뒤 2타점까지 올리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은 안타를 추가하지 못하며 시즌 타율은 0.286에서 0.182(11타수 2안타)로 떨어졌다.

내·외야 수비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배지환은 앞서 두 경기에서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세 번째 출격은 중견수였다. 수비에서는 멀티 포지션 능력을 증명했으나 공격에서는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 것이다.

컵스 선발은 2020년 한국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었던 에이드리언 샘슨이었다. 배지환은 1회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4회 1루 땅볼로 아웃된 뒤 6회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상대 불펜이 가동된 8회 바뀐 투수 키건 톰슨에게는 삼진을 당했다.

피츠버그는 컵스에 3-8로 패했다. 시즌 56승97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에 머무르며 와일드카드 경쟁에서도 이미 뒤처진 상태다. 컵스는 67승86패로 지구 3위를 유지했다. 샘슨은 6이닝 4피안타 1실점 호투로 시즌 3승(5패)째를 챙겼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