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6.00 10.13 (-0.31%)
코스닥 1,057.78 1.76 (-0.17%)

中상장사 실적전망 보니…"화학·의류·여행株 기대감↑"

중국 479개 상장사 반기 실적 전망치 공개
의류·운송·화학 증가율↑…차·비철금속·수출 턴어라운드
"항공 등 코로나 수혜주, 경기민감주 예상치 상회 전망"
"中산업생산·소매판매 둔화 속 하반기 인프라 성장세 예상"
  • 등록 2021-06-19 오전 6:30:00

    수정 2021-06-19 오전 6:30:00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중국 약 500개 상장사가 반기 실적 전망치를 공개한 가운데 섬유·의류, 운송, 화학 등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고 자동차·비철금속·수출 섹터가 턴어라운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 예상치를 상회하는 종목들에 대해 주가 기대감이 모아진다.

19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지난 13일 479개 중국 상장사가 반기 실적 전망치를 발표했다. 이중 실적 증가를 전망한 기업은 총 281개(58.7%), 부정적 실적을 전망한 기업은 127개(26.3%), 불확실하다고 발표한 기업은 71개(14.8%)다.

또 239개 기업이 예상 실적 증가율을 발표했다. 그 중 100% 이상을 예상하는 기업은 110개, 50~100%는 40개, 30~50% 는 21개, 0~30%는 34개, 실적 감소를 예상한 기업은 34개다. 긍정적인 실적을 예상한 기업이 85.9%인 셈이다.

100% 이상의 실적 증가를 예상한 기업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섹터는 화학(22개), 기계(10개), 단순 제조업(9개), 바이오메디컬(9개), 전자(9개) 순으로 집계됐다. 반기실적 전망치를 공개한 479개 A시장 상장사의 전년 대비 평균 순이익 증가율은 118.6%다.

섹터별로는 자동차·비철금속·수출 섹터가 턴어라운드했고, 섬유 및 의류(4456%), 운송(1141%), 화학(499%), 미디어(230%), 단순 제조업(174%) 순으로 예상 실적 증가율이 높았다.

앨빈 장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가격 인상이 화학, 비철금속, 제지 섹터의 예상 실적 증가를 견인했다”며 “수출과 재고 이동 주문이 운송, 섬유·의류 부문의 예상 실적 증가를 뒷받침했다”고 평가했다.

이 기간 이익이 가장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개별 종목에도 관심이 쏠린다. 유안타증권은 는 입신정밀(31억위안), 포커스미디어(29억위안), 중태화학(18억위안), 가이(17억위안), Lutian Mine(16억위안)을 꼽았다.

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배 이상의 이익 증가율이 예상되는 종목으로는 Shuanghuan Company(10115%), Landai Technology(4704%), ST Baling(3510%), 광동고속도로(3497%), 낭자(3228%) 등이 있었다.

이익 증가율이 상위 20위권 종목들의 연초 대비 평균 증가율은 43.44%이며, Guangzheng Eye Hospital을 제외한 모든 개별 종목들이 플러스 증가율을 기록했다.

엘빈 장 연구원은 “비철금속, 화학 등 가격 인상이 성장을 뒷받침할 경기민감주, 수출 수요가 뒷받침할 해운, 섬유 및 의류 섹터와 항공, 여행, 영화 등 코로나19 이후 회복으로 수혜를 입을 섹터들이 강한 성장세를 보이며 기대치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중국 주요 경제지표를 살펴보면 중국 경기 모멘텀이 다소 약해지고 있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지난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5월 실물경기지표에 따르면 5월 산업생산과 소매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각각 8.8%, 12.4% 성장, 전월과 컨센서스를 모두 하회했다.

홍록기 키움증권 연구원은 “산업생산은 원가 부담이 늘어나면서 미드·다운스트림 생산 속도가 위축되고 있는 점이 부담 요인”이라며 “소매판매는 구조적인 요인보다는 소비심리 둔화에 의한 부진이 크다고 보여져 개인소비를 늘리기 위한 정책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정자산 투자에서는 인프라 투자의 부진이 상대적으로 돋보였다”며 “그러나 상반기 동안 지지부진했던 지방정부의 특수채 발행이 하반기에 이뤄지면서 인프라 투자 성장세가 다시 이어질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발간일=6월16일)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