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국제유가]100달러 가능성 언급한 이라크…WTI 또 올랐다

WTI, 1.1% 상승한 배럴당 83.87달러 마감
원유 재고, 예상과 달리 급감…고유가 압력
이라크 장관 "내년 상반기 100달러 가능성"
  • 등록 2021-10-21 오전 5:56:43

    수정 2021-10-21 오전 5:56:43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국제유가가 추가 상승했다. 공급 부족 압력에 원유 재고가 감소하면서 배럴당 84달러에 육박한채 마감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1.1% 오른 배럴당 83.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014년 10월 이후 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11월 인도분은 이날 만기일이었다.

12월물 WTI 가격은 1.2% 상승한 83.42달러에 마감했다.

유가가 급락한 건 공급난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나온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주간 원유 재고가 그 방증이다. EIA에 따르면 지난 15일로 끝난 주간 원유 재고는 43만1000배럴 감소한 4억2654만4000배럴을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는 70만배럴 증가였다. 시장은 원유 재고가 늘어날 것으로 봤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오히려 줄어든 것이다.

휘발유 재고와 정제유 재고는 각각 536만8000배럴, 391만3000배럴 감소했다. 이 역시 예상보다 많이 줄었다.

특히 연말 쇼핑 대목으로 갈수록 수요가 증가할 게 유력한 상황이어서 유가는 추가 상승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실제 이산 압둘자바르 이라크 석유장관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내년 상반기에는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설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그는 “글로벌 원유 재고량을 늘리는 것은 시장의 붕괴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부적절하다”고 강조했다. 미국 등은 주요 산유국에 원유 가격 안정을 위해 증산을 요청하고 있는데, 이에 일단 선을 그은 것으로 읽힌다. 이라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내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두 번째로 산유량이 많은 나라다.

서드 브리지의 피터 맥널리 원자재 담당 대표는 “수요는 계속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다”면서도 “공급이 증가하는 것은 찾기 어렵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