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개저씨" 외치던 민희진 화해 제안에 '침묵'…극적 화해 가능할까

  • 등록 2024-06-03 오후 1:21:58

    수정 2024-06-03 오후 1:21:58

(사진=연합)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극적 화해가 이뤄질 수 있을까. 하이브 경영진을 향해 “개저씨들”이라는 폭언을 하며 경영권 찬탈 의혹을 부인하던 걸그룹 뉴진스의 제작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돌연 태도를 바꿔 화해 제안을 했다. 아직 침묵을 유지 중인 하이브가 민 대표의 제안에 어떤 대처를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민 대표가 하이브에 화해의 손길을 내민 것은 지난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연 2차 기자회견 현장에서다. 1차 기자회견 이후 한 달여 만에 다시 취재진 앞에 선 민 대표는 어도어 지분 80%를 보유한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법원이 인용 결정을 내린 데 관해 “누명을 벗어 홀가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민 대표는 “저의 확실한 목표는 뉴진스와 계획했던 것들을 성실하고 문제없이 잘 이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하이브와 타협점이 잘 마련되었으면 한다. 대의적으로 어떤 게 더 실익인지에 대해 생각해보고 모두가 좋은 방향으로 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화해 제안의 배경에는 어도어 이사진이 물갈이 된 데 있다. 하이브는 가처분 인용 후 밝힌 입장대로 어도어 임시 주주총회에서 민 대표 해임에 대한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다만 어도어 사내이사는 하이브 측 인사들로 교체했다.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 등 3명을 새 사내이사로 선임한 것이다. 민 대표 측 인사인 기존 어도어 사내이사 신모 부대표와 김모 이사는 해임했다. 이로써 하이브는 어도어 이사회를 1 대 3 구도로 장악했다.

민 대표 입장에선 앞길에 먹구름이 낀 셈이다. 향후 하이브가 어도어 이사회를 통해 해임을 강행하며 본안 소송을 이어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가처분 신청 건에 대해 민 대표의 손을 들어 주면서도 “민 대표에게 해임사유 또는 사임사유가 존재하는지는 본안에서의 충실한 증거조사와 면밀한 심리를 거쳐 판단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하이브는 “법원이 ‘민 대표가 뉴진스를 데리고 하이브의 지배 범위를 이탈하거나 하이브를 압박해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을 팔게 만듦으로써 어도어에 대한 하이브의 지배력을 약화시켜 독립적으로 지배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였던 것은 분명하다’고 명시한 만큼, 추후 법이 정한 테두리 안에서 후속 절차에 나설 계획”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사진=하이브)
(사진=연합)
하이브는 3일 현재까지 민 대표의 2차 기자회견 발언 내용에 대해선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일각에선 하이브가 한 달 넘게 이어진 진흙탕 싸움으로 인해 대중과 팬들의 피로감이 커진 점과 뉴진스뿐만 아니라 타 레이블 아티스트들의 이미지까지 훼손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화해 제안을 받아들이고 분쟁을 멈출 수도 있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온다. 민 대표가 먼저 화해 제안을 하고 한발 물러서는 듯한 모습을 보인 만큼 하이브 입장에선 지금이 자존심을 덜 구기고 사태를 수습할 기회일 수 있다. 반면 일각에선 대대적으로 공개 감사를 진행하며 민 대표와 낯뜨거운 설전을 이어온 하이브가 이제와서 갈등을 봉합하고 동행을 이어가긴 어렵지 않겠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민 대표는 2차 기자회견에서 하이브와 어떤 방식으로 타협과 소통을 이어갈 생각이냐는 물음에 “상대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문제”라고 답하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민 대표는 “전 제가 경영에 소질이 있다고 생각한다. 보통 프로듀싱과 경영을 분리해서 경영은 전문 경영인이 해야 한다고 하는데, 사람들이 전문이라는 단어에 속는 거다. (프로듀싱과 경영이) 분리가 되는 순간 따로 논다는 게 저만의 경영철학”이라고 밝히면서 어도어 경영과 뉴진스 프로듀싱을 계속해서 이끌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또한 민 대표는 “금전적 타협도 충분히 할 수 있다. 욕심부리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뉴진스는 내홍이 계속되는 상황 속 새 싱글 ‘하우 스위트’(How Sweet) 활동을 이어가는 중이다. 21일에는 일본에서 데뷔 싱글 ‘슈퍼내추럴’(Supernatural)을 발매하며 26일과 27일에는 도쿄돔에서 팬미팅 ‘버니즈 캠프 2024 도쿄돔’(Bunnies Camp 2024 Tokyo Dome)을 진행한다. 멤버 중 혜인은 발등 부상 여파로 신곡의 무대 활동을 함께하지 않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