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임희정 vs 소렌스탐·박현경, 박세리 월드매치 맞대결

채리티 이벤트 LG전자 박세리 월드매치
1조 커·김효주 vs 데이비스·황유민
2조 오초아·박민지 vs 쩡야니·조아연
3조 박세리·임희정 vs 소렌스탐·박현경
  • 등록 2022-09-26 오전 11:07:53

    수정 2022-09-26 오후 12:44:34

26일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골프클럽에서 열린 ‘LG전자 박세리 월드매치 기자회견’에서 경기에 출전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전·현직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앞줄부터 쩡야니(대만),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박세리(한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 크리스티 커(미국). 뒷줄 왼쪽부터는 LPGA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활약 중인 조아연, 박민지, 임희정, 박현경, 황유민, 김효주.(사진=연합뉴스)
[인천=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안니카 소렌스탐(52·스웨덴)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들의 이름이 적힌 추첨 볼을 꺼내 들자 박현경(22)의 이름이 호명됐다. 주최자인 박세리(45)는 가장 마지막까지 추첨되지 않은 임희정(22)과 같은 팀이 됐다.

26일 인천의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LG전자 박세리 월드매치를 앞둔 공식 기자회견에서 조 추첨을 진행했다.

이번 대회는 박세리를 비롯해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로라 데이비스(영국), 쩡야니(대만), 크리스티 커(미국) 등 레전드 선수 6명과 김효주(27), 박민지(24), 박현경, 조아연(22), 임희정, 황유민(19) 등 현역 선수 6명이 팀을 이뤄 환경 보존과 주니어 골프 선수 육성을 위한 기금을 조성한다.

전반 9개 홀은 포볼 매치로, 후반 9개 홀은 포섬 매치로 치른다.

1조에서는 커·김효주, 데이비스·황유민이 맞붙고 2조에서는 오초아·박민지, 쩡야니·조아연이 대결한다. 마지막 조에서는 박세리·임희정, 소렌스탐·박현경이 나선다.

박세리 감독은 “오늘은 박세리 희망재단이 공식적인 행사를 시작하는 날”이라며 “바쁜 일정에도 해외로 흔쾌히 와준 레전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예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동고동락하면서 슬픔, 아픔, 기쁨을 함께 나눴던 옛 친구들과 함께 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면서 “선수 생활하는 동안 항상 생각해왔던 채리티 이벤트다. 선후배가 함께 하는 시간을 만들기 쉽지 않은데 이런 행사로 인해서 더 많은 기부와 사회 공헌에 앞장서는 일을 할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LPGA 투어 통산 72승을 거둔 레전드 소렌스탐은 3년 전 박세리가 주최한 레전드 매치에 이어 올해도 박세리의 뜻깊은 대회에 참가하는 의리를 과시했다.

소렌스탐은 “초청해준 박세리 감독에게 고맙다”며 “한국은 골프 강국이고 특히 여자 골프 쪽에서 많은 활약을 하고 있다. 박세리 희망재단의 좋은 취지에 응원하는 뜻을 보내고자 참여했다”고 의미를 전했다.

아울러 “평소 프로페셔널한 세팅보다는 즐거운 분위기를 즐기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