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번주 ETF]비트코인 파워, 역대 최단 10억 달러 달성 ETF로

Proshares Bitcoin Strategy ETF (BITO)
  • 등록 2021-10-23 오전 8:30:00

    수정 2021-10-23 오후 12:09:46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요동치는 가운데 미국 최초의 비트코인 관련 상장지수펀드(ETF)가 등장했습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Proshares Bitcoin Strategy ETF (BITO)입니다. 지난 3월 캐나다에서 비트코인 현물에 투자하는 ETF가 세계 최초 상장했고요, 상장지수상품(ETP) 전체로 범위를 넓혀보면 스웨덴, 독일 등에도 현물 투자 ETN이 상장돼 있습니다.

하지만 글로벌 ETF 시장에서 미국 비중이 워낙 높다보니 BITO의 성장세가 남다릅니다. 벌써 운용규모 10억 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종전 기록은 2004년 출시돼 3거래일 만에 10억 달러를 모았던 SPDR Gold Shares ETF(GLD)이고요, BITO는 2거래일 만에 ‘가장 빠르게 10억 달러를 모은 ETF’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사진=로이터]
BITO란?

BITO는 프로쉐어사에서 운용합니다. 프로쉐어사는 “투자자에게 편리하고 유동적이며 투명한 방식으로 비트코인 수익에 대한 노출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해당 ETF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비트코인에 직접 투자하는 것은 아니고요, 비트코인 선물 계약을 추종하는 상품입니다. 총보수는 연 0.95% 입니다.

편입자산을 살펴보면 시카고선물거래소(CME)에서 거래되고 있는 CME 비트코인 선물(BTCV1) 외에도 단기 국채 및 현금성 자산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워낙 뜨거운 관심을 받다보니 거래량도 상당합니다. 첫날 2442만주가 거래되는 등 이후에도 평균 2000만주 이상 거래되고 있습니다. 같은 시기 대표 ETF인 SPDR S&P 500 ETF Trust(SPY)의 평균 거래량이 5000만주 미만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시장 참여자들의 관심이 집중돼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20일(현지시간) 기준 운용규모는 10억7480만 달러(1조2671억원) 입니다.

등락율도 변화무쌍합니다. 상장 둘째날까지 상승 마감한 후 21일 하루 -5.66% 급락해 시초가인 40달러에 가까워지는 등 높은 가격 변동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직접투자vs 간접투자·실물vs 선물, 차이는?

비트코인을 ETF로 투자한다면 가상화폐 거래소의 계정이나 지갑이 없어도 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손 쉽게 사고 파는 등 거래도 간단합니다.

다만 BITO는 비트코인 현물이 아닌 선물에 투자하는 ETF입니다. 선물 가격은 현물과 달리 롤오버(월물 교체) 비용이 발생합니다. 또 비트코인 직접 투자와 가장 유사한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선물 보단 비트코인 실물 ETF가 좀 더 낫겠죠.

일단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비트코인 실물을 담는 ETF들의 경우 승인을 보류하거나 거절하고 있어 미국 증시 내에선 선택지가 없는 상황입니다.

공원배 KB증권 연구원은 “비트코인은 장외거래 상품으로 가격 조작이나 범죄 및 사기 위험이 있는 현물이기 때문”이라면서 “선물의 경우 금융당국의 제도권 하에서 통제를 받는 선물 시세와 연동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높다”고 평가합니다.

비트코인 선물과 현물 상관관계가 높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김인식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여타 암호화폐 ETF는 관련 종목을 편입하는 만큼 비트코인 가격과의 3년 상관관계는 25~51% 수준에 불과하다”면서도 “비트코인 선물과 현물 가격 간 상관관계는 92%로 비트코인 가격 흐름과 가장 유사한 투자 결과를 추종할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