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재난지원금, 대장동 특검…이재명, 싸늘한 여론에 ‘백기’[국회기자24시]

李, 20여일 만에 전국민 재난지원금 철회
“시간끌기 반대”→“조건 없이 특검 수용”
각 이슈별 반대 여론 60% 이상 넘자 부담 작용한 듯
지난 19일 갤럽 조사서 지지율 격차 11%p 벌어져
  • 등록 2021-11-20 오전 9:15:28

    수정 2021-11-20 오전 9:15:28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다소 숨을 고르는 행보에 들어갔습니다. 30%대 박스권 지지율에 갇힌 상황에서 이 후보가 주장하는 내용과 상반되는 여론조사 결과가 계속해서 나오자 결국 여론에 뜻을 맞추는 방향으로 선회한 것입니다. 다만 이 후보의 지지율은 여전히 상대 후보와 꽤 큰 격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재명 대선후보가 19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 앞에서 대전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해야”→“고집 않겠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국민 재난지원금 철회입니다. 이 후보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돌연 “전국민 재난지원금, 고집하지 않겠다”며 “여야가 합의 가능한 것부터 즉시 시행하자”고 밝혔습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은 이 후보가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후 가장 먼저 당 원내에 요구했던 정책입니다. 특히 보편복지라는 측면에서 이 후보를 대표하는 공약인 ‘기본소득’과 맞닿아 있기 때문에 이 정책이 가지는 의미 또한 컸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재정당국과 각을 세우면서까지 극구 주장했던 것은 이 때문이었죠.

이러한 배경 탓에 이 후보가 갑자기 전국민 재난지원금 정책을 선회한 것을 두고 여의도는 술렁였습니다. 그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가 어렵다면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에 대해서라도 시급히 지원에 나서야 한다. 지금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두텁고 넓게 그리고 신속하게 지원해야 한다”면서도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는 추후에 검토해도 된다”고 했죠.

이 후보가 이러한 결정을 내린 가장 큰 이유는 여론의 악화 탓으로 해석됩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은 일반 국민에게 환영을 받지 못하는 정책이었기 때문이죠.

실제 이와 관련해 진행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지난 5일~7일 여론조사를 보면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에 대해 60.1%는 ‘재정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지급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같은 기간 한국리서치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과 관련해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7.9%를 기록, 29.3%에 그친 ‘공감한다’는 응답보다 2배 이상 높았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정당쇄신, 정치개혁 의원모임’ 간담회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사진=뉴스1)
“시간끌기 반대”→“조건 없이 특검 수용”

대장동 논란과 관련한 특검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후보와 민주당은 그동안 야당의 대장동 사건 특검 도입 주장에 대해 “시간끌기다” “정쟁을 위한 주장이다” 등의 이유를 들며 극구 반대했었지만, 이를 전격 수용하겠다고 밝힌 것이죠.

이 후보는 당초 특검 도입 전면 반대의사를 표명하다 지난 10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검찰 수사에 미진한 점이 있거나 의문이 남으면 특검이든 어떤 형태로든 완벽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정한 책임 추궁이 필요하다”며 ‘조건부 특검 수용’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다 지난 18일 “조건을 붙이지 않고 아무 때나 여·야가 합의해서 특별검사제도(특검)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특검을 전면 수용하는 것으로 입장을 바꾼 것입니다. 이 후보는 검찰 수사가 미진하다며 자신의 입장 변화 이류를 밝혔죠.

하지만 이 역시 여론의 영향이 컸을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지난 9일 SBS가 넥스트리서치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63.9%에 달했습니다. 중도성향의 응답자 중에도 66.9%가 대장동 특검을 원했습니다.

(자료= 한국갤럽)
연이은 여론조사…李, 尹에 10%p 이상 열세

결국 각 이슈에 대한 이러한 부정적인 여론과 함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10%p 이상으로 벌어졌다는 조사가 연달아 나오자 위기의식을 느끼고 자신의 뜻을 굽힌 것으로 해석됩니다.

다만 이 후보가 처한 현실은 아직 녹록지 않습니다. 지난 19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여론조사를 보면 한 달 만에 진행된 대선 가상 다자대결 구도에서 윤 후보에게 역전당하는 것을 넘어 10% 포인트 이상 차이가 난다는 결과가 또다시 나왔기 때문입니다.

이 조사에서 윤 후보의 지지율은 31%에서 42%로 껑충 뛰어오른 반면 이 후보의 지지율은 34%에서 31%로 다소 뒷걸음질쳤습니다. 더 뼈아픈 대목은 이 후보의 비호감도가 63%로 윤 후보(56%)보다 높았다는 점, 2030 청년층에서도 윤 후보에게 우위를 내주었다는 점입니다.

정당 지지율에서도 국민의힘이 39%를 기록하며 2016년 4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는데요. 이를 두고 갤럽 관계자는 “최근 국민의힘 지지도 상승은 당내 대선 후보 경선 막바지 열띤 분위기의 반영으로 봤지만, 이젠 그 이상의 변화로 읽힌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이상의 변화’라는 단어가 의미심장한데요. 과연 여론의 힘에 자신의 뜻을 굽힌 이 후보가 앞으로 어떤 반전을 보여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