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앤크' 이동욱 종영소감 "신나게 날뛰고 치고받았다"

  • 등록 2022-01-28 오후 2:17:37

    수정 2022-01-28 오후 2:17:37

(사진=킹콩by스타쉽)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드 앤 크레이지’ 이동욱이 최종회를 앞두고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동욱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tvN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극본 김새봄/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밍크엔터테인먼트)에서 ‘류수열’ 역으로 활약을 펼친 이동욱의 종영 소감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동욱은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배드 앤 크레이지’에서 ‘류수열’을 연기했던 이동욱입니다. 6개월간의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방송도 마무리하게 되어 이렇게 인사드립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수열이의 성장을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새로운 도전이었고 치열한 경험이었습니다. 그런 저와 수열이가 외롭지 않게 마지막까지 함께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시청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이동욱은 “언제나 저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주시고 어떠한 제약 없이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는 현장을 만들어주신 감독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함께 연기해 주신 배우들, 화면 뒤에서 백배는 노력하고 애썼을 우리 스태프분들 너무 고맙습니다”라며 함께한 이들에 대한 진심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동욱은 “‘배드 앤 크레이지’를 통해 얻은 경험들은 앞으로 제 연기 인생에 소중한 자양분이 될 것입니다. 신나게 날뛰었고 신나게 치고받았습니다. 저는 또 다른 작품, 또 다른 캐릭터로 돌아오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동욱은 ‘배드 앤 크레이지’에서 반부패수사계 팀장이자 K(위하준 분)라는 또 다른 인격을 가진 ‘류수열’ 역으로 분해 많은 이들의 호평을 얻었다. 그의 새롭고 다채로운 모습과 생동감 넘치는 연기는 신선함을 선사했고, 디테일한 설정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의 과몰입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이동욱이 보여줄 마지막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등이 출연하는 tvN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 최종회는 오늘(28일, 금)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