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번주 ETF] 탈탄소·전력난에 폭등한 천연가스, 투자법은?

FIRST TRUST NATURAL GAS ETF(FCG)
  • 등록 2021-10-17 오전 10:30:00

    수정 2021-10-17 오전 10:30:00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에너지 가격이 초강세입니다. 여기에 다가오는 ‘난방시즌’, 탈탄소 움직임 등이 더해져 폭등하는 에너지가 있는데요, 천연가스입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천연가스 선물 가격은 연초 100만BTU(MMBtu)당 2달러 초반이었지만 현재 5~6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10개월 만에 2배가 오른 것이죠. 전력난 등으로 인해 당분간 가격 변동성이 이어질 것이란 관측도 나오는데요,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ETF도 주가를 올리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투자 수익률을 극대화할 방법으로 ‘FIRST TRUST NATURAL GAS ETF’(FCG)를 추천하기도 합니다.

액화천연가스(LNG) 저장 탱크(사진=AFP)


“이미 많이 올라, 선물 보다 관련 기업 투자 ”

원자재 ETF는 대부분 선물지수를 추종합니다. 보관과 운반비용을 고려하면 원유, 금속, 곡물 등에 대한 현물 투자는 쉽지 않으니까요. 선물 투자는 만기가 있어 롤오버(월물 교체)가 일어나는데요, 그로 인한 비용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원자재 가격과 비슷한 움직임을 보여주는 기업으로 프트폴리오가 구성된 ETF에 투자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지난해 5월 경험했듯 선물은 마이너스 가격도 가능하지만, ‘적어도’ 주식은 상장폐지가 최악의 시나리오니까요. 롤오버 비용도 없습니다. 일각에선 이미 에너지 가격이 많이 올랐기 때문에 추가 상승 여력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은 현 시점에서는 선물보다는 관련 기업 주식 투자가 효과적이라고 조언합니다.

또 미국 원유 및 가스 산업은 단계에 따라 3가지로 나뉩니다. 에너지 탐사, 생산을 담당하는 업스트림(Upstream)과 운송, 운송·집적·저장시설 등 중간과정 인프라를 담당하는 미드스트림(Midstream), 판매를 담당하는 다운스트림(Downstream)입니다. 통상 미드스트림 보다는 업스트림 기업이 가격 변동성에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지난해 마이너스 유가에 파산 신청을 한 미국 원유 기업들도 주로 업스트림 업체였습니다.

에너지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대표 ETF로 SPDR Energy Select Sector ETF(XLE), SPDR S&P Oil and Gas E&P ETF(XOP), FCG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XLE는 에너지 섹터 전반으로 좀 더 범위가 넓고, 탐사 및 생산 기업을 주로 담는 XOP와 FCG 중에선 XOP가 원유와 천연가스 모두를 아우르고, FCG의 경우 천연가스에 집중 투자합니다. 운용규모와 평균거래대금은 XLE이 압도적이고, FCG 보다는 XOP가 우세합니다.

연초 이후 FCG 추이(제공=마켓포인트)
◇ 천연가스 탐사 기업에 집중…연초 이후 105%↑


퍼스트 트러스트가 운용하는 FCG은 천연 가스 선물이 아닌 관련 기업, 그중에서 탐사 및 생산에서 수익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미국 기업을 추적하는 ETF입니다. 추종 지수는 ISE-REVERE Natural Gas Index입니다. 추종합니다. 2007년 출시됐습니다. 총보수 연 0.60%, 13일(현지시간) 기준 순자산은 5억505만 달러 수준입니다.

13일 기준 현금 제외 40개 종목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코노코필립스(4.56%), EOG 리소스(4.52%), 파이어니어 내추럴 리소시스(4.41%), 옥시덴탈 석유 공사(4.35%), 데본 에너지 공사(4.32%) 등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탐사 및 생산 기업이 비중이 80%에 달하고요, 미국 셰일가스 마스터합자회사(MLP, Master Limited Partnerships)도 15% 수준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배당수익률은 1.70% 수준입니다.

14일 기준 FCG의 최근 한달 수익률은 18.07%, 연초 이후 수익률은 104.91% 수준입니다. XLE의 경우 같은 기간 각각 13.51%, 50.29%를 기록했습니다.

하재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탐사 및 생산 기업들이 최근 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과거 평균 수준의 밸류에이션에 머물러 스탠다드앤드(S&P) 500 대비 상대적인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다”면서 “전력난에 따른 천연가스 강세 국면에서 FCG 주가 상승 모멘텀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짚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