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토) 중부 곳곳 '한파 주의보'…건조한 대기

  • 등록 2022-01-29 오전 10:20:23

    수정 2022-01-29 오전 10:20:23

설 연휴 첫날인 오늘(29일·토)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한파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서울 아침 최저 기온 -8℃로 춥겠다. 하늘은 대체로 맑겠지만,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경상권과 전남 동부를 비롯해 그 밖의 지역으로도 대기가 건조하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에 따르면, 오늘(29일·토)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남하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중북부지방은 대체로 맑겠고, 충청 이남 지방은 구름이 많겠다. 제주도는 점차 흐려지겠다. 한편, 경상권과 일부 전남 동부 지역에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다.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건조한 만큼, 주택화재와 산불 등 각종 화재 사고에 주의해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3℃, 낮 최고기온은 0℃~8℃를 보이겠다.

* (초)미세먼지 예보

- WHO기준 : 전국 ‘좋음’~‘보통’

- 환경부 기준 : 전국 ‘좋음’~‘보통’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0.5~2.5m로 일겠다.

기압골의 영향으로 월요일(31일) 오후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도, 전라북도, 전남 북부, 경상 서부에 눈 또는 비가 오겠고,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는 설날 당일(1일)까지 이어지겠다.

본 기사는 날씨 전문 뉴스매체 온케이웨더에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