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치마 안에 손 넣고…” 수능 스타강사의 두 얼굴? 10년 전 진실은

  • 등록 2022-05-20 오전 8:02:15

    수정 2022-05-20 오후 3:54:59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인터넷 강의에서 개인 전화번호를 공개하는 것으로 유명한 수능 스타 강사가 고등학생 여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인터넷 강의에서 개인 전화번호를 공개하는 것으로 유명한 수능 스타 강사가 고등학생 여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사진=연합뉴스TV)
20일 연합뉴스TV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간 등의 혐의로 피소된 수능 스타 강사 A씨를 상대로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A씨는 10여 년 전 자신의 제자였던 여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인 B씨는 어느덧 성인이 됐지만, 당시의 끔찍했던 기억을 잊을 수 없어 지난 13일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B씨에 따르면 그의 범행은 지난 2011년 겨울 수능 직후 벌어졌다. 당시 고등학교 3학년이던 B씨는 A씨에게 “그동안 수업 잘 들었다”라고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A씨에게 답장이 온 것은 그로부터 3시간 뒤였다. 그는 B씨에게 전화로 밥 한 끼 사주겠다며 만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B씨는 A씨와의 식사 자리가 악몽으로 변했다고 했다. 그는 “A씨가 오른손을 치마 안으로 넣었고 바지를 내린 뒤 성관계가 이루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A씨의 범행은 한 달여 뒤, 그리고 2년간의 유학 생활이 끝난 다음에도 이어졌다고 한다.

하지만 17살 때부터 A씨의 수업을 들어온 B씨는 스타 강사라는 이미지가 당시 너무 거대해 보였기에 저항할 수 없었다고 호소했다. B씨는 “(당시) 여자 수사관이 ‘변태네’ 먼저 이 말을 했다”라며 “한숨을 쉬면서 ‘그냥 털고 일어나지’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A씨 측은 B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A씨 측 법률대리인은 이날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B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A씨 측은 “지난달 27일 부산해운대경찰서를 통해 B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고, 29일에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라며 “현재는 B씨의 주소지인 진주경찰서로 고소건이 이송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B씨가 주장한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고소장과 고소인 조사를 통해 A씨가 직접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진술한 바 있다”라며 “지난 2014년에도 B씨가 비슷한 내용의 주장을 펼쳐 고소 직전까지 갔던 일이 있다”라고 조목조목 설명했다.

A씨 측은 “어디까지가 진실인지는 앞으로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며 “다만 B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를 가능성이 매우 높고, 이로 인한 2차 피해에 대해서도 우려되는 상황이기에 추후 민사 청구까지 고려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내주 고소인 조사를 마친 뒤 A씨를 소환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