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면 가격 인상, '팔도, 오뚜기 다음달 각각 1일, 10일 인상'

  • 등록 2022-09-18 오전 11:42:09

    수정 2022-09-18 오전 11:42:09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최근 라면업계의 가격 ‘도미노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농심으로 시작된 가격 인상에 이어서 팔도, 오뚜기가 가격 인상을 예고하며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커지고 있다. 18일 식품 업계에 따르면 오뚜기는 다음달 10일부터 라면류의 출고가 기준 제품 가격을 평균 11% 인상할 방침이다. 지난해 8월 13년만에 가격 조정을 한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대형마트 판매가 기준으로 진라면은 620원에서 716원으로 15.5%, 진비빔면은 970원에서 1070원으로 10.3%, 진짬뽕은 1495원에서 1620원으로 8.4% 인상된다. 팔도는 다음달 1일부터 12개 라면류 제품의 가격을 평균 9.8% 올린다. 팔도비빔면은 9.8%, 왕뚜껑 11%, 틈새라면빨계떡 9.9% 오를 예정이다. 18일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라면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