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신장 질환자에게 돼지 신장을…이종간 이식 첫 성공

신장 질환 있는 뇌사상태 환자 대상 실험
거부 반응 일으키는 유전자 제거한 돼지 신장 활용
조기 거부 반응 없고 필요한 양의 소변 만들어
향후 1~2년 안에 말기 신부전 환자 대상 실험할 계획
  • 등록 2021-10-23 오후 4:15:22

    수정 2021-10-23 오후 4:15:22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미국에서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신장을 뇌사 환자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 동물의 장기를 인체에 이식하는 이종(異種) 장기 이식에서 면역 거부 반응이 일어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향후 이종 간 장기 이식 가능성에 물꼬를 텄단 평가가 나온다.

미국 뉴욕대학교 랑곤헬스 메디컬센터 연구팀이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신장을 이식하고 있다.(사진=AFP)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미국 뉴욕대학교 랑곤헬스 메디컬센터 연구팀이 돼지 신장을 뇌사 환자에게 이식해 정상 활동을 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장을 이식한 돼지는 유전자 변형을 통해 거부반응 유발 물질을 없앴다.

실험 대상자는 신장 기능 장애가 있는 뇌사 상태의 환자였다. 가족들은 환자의 생명 유지 장치를 중단하기 전 실험에 동의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번 실험은 환자 신장을 환자 허벅지 혈관에 부착하는 ‘준 이식’이었지만, 이식된 신장은 면역 거부 반응 없이 노폐물을 걸러내고 소변을 만드는 신장 기능을 정상적으로 수행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실험을 이끈 로버트 몽고메리 박사는 “이식된 신장에서 예상할 수 있는 양의 소변을 만들어 냈다”라면서 “유전자 변형을 거치지 않는 돼지 신장이 영장류에게 이식될 때 나타나는 격렬한 조기 거부의 증거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식자의 신장 기능 저하를 나타내는 지표인 크레아티닌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연구팀은 면억 거부 반응을 유발하는 돼지 유전자 ‘알파-갈’를 제거하면 거부 반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이론을 세우고 유전자를 변형한 ‘갈 세이프’ 돼지를 만들었다. 갈 세이프는 지난해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육류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들을 위한 식품 및 인간 치료제의 잠재적 공급원으로 승인된 바 있다.

이번 실험 성공으로 많은 신부전증 환자들이 이종 장기 이식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로이터는 짚었다. 장기 공유 네트워크 연합(UNOS)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신장 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는 9만명을 넘어선다. 신장 이식을 위해 기다리는 평균 대기 시간은 3~5년 수준이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 성공을 통해 1~2년 안에 말기 신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몽고메리 박사는 “현재는 단 한 차례 진행됐을 뿐만 아니라 신장은 3일 동안 신체 외부에서 유지됐다”라면서 “앞으로의 실험에서 극복해야 할 새로운 장벽이 발견될 것”이라고 말했다.

.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