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일본 육상자위대, 30년 만에 대규모 군사 훈련 중"

일본 육상자위대, 대규모 훈련 중…CNN 동행 취재
병력 10만명·차량 2만대·전투기 120대 등 동원돼
  • 등록 2021-10-23 오후 5:35:40

    수정 2021-10-23 오후 5:35:40

[이데일리 김대연 기자] 동북아지역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 육상자위대가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전국 단위 대규모 군사 훈련을 하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다.

지난 2020년 11월 4일 일본 오이타현 히주다이 연습장에서 육상자위대가 전차를 동원해 훈련을 벌이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일본은 지난 9월 중순부터 육상자위대 소속 병력 10만 명과 차량 2만대, 전투기 120대 등을 동원해 전국에서 작전 준비태세 점검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요코다 노리코 육상자위대 대변인은 “이번 훈련은 작전 수행 능률과 저지력, 대응력 등을 향상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라고 밝혔다.

CNN은 최근 인도·태평양 지역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육상자위대 관계자가 일본 주변의 안보 환경이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한 바 있다.

CNN 기자는 육상자위대 제2사단의 훈련 현장을 동행 취재했다. 육상자위대는 훈련이 특정 적대 국가나 지역을 염두에 두고 시행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지만 CNN은 훈련장의 지형 등이 센카쿠 열도 등 일본의 남쪽 해안 지역과 비슷하다고 전했다.

센카구 열도는 동중국해의 무인도로, 일본이 지배하고 있지만 중국은 ‘댜오위다오’라 부르며 영토권을 주장하고 있다.

CNN은 “히주다이 훈련장에서 진행된 군사 훈련 중에는 각본 없는 모의전투도 포함돼 있다”며 “이는 일본의 전후 평화주의와는 매우 동떨어진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2사단은 공격과 방어 두 팀으로 나뉘어 상대 팀을 공격하거나 응급처치하는 훈련을 벌였다. 훈련에서는 실탄 대신 레이저를 발사하는 모의총이 이용됐고 군복과 탱크, 차량 등에는 적에게 타격을 받았는지 알려주는 센서가 달렸다.

다른 부대는 대만과 234㎞ 떨어진 요나구니섬 등 남부 도서지역에 훈련을 위해 파견됐다.

요코다 대변인은 “남서부 지역에 대한 군사 배치와 훈련은 육상자위대의 주요 임무”라며 “우리가 필요한 곳은 어디든 자위대를 보낼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 우리 일본 주변의 안보 환경이 전례 없이 삼엄하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에 우리는 모든 비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