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LG U+, 말레이시아 이동사 ‘셀콤’에 K팝 실감 콘텐츠 수출

11억 규모 5G 기반 XR 콘텐츠 수출 계약 체결
말레이시아 5G 상용화 맞춰 실감형 K팝 서비스
  • 등록 2021-10-20 오전 9:00:00

    수정 2021-10-20 오전 9:00:00

LG유플러스 XR사업기획팀 구성원들이 셀콤 측에 수출한 VR 콘텐츠와 함께 수출 계약을 알리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LG유플러스(032640)는 말레이시아의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이하 셀콤)’와 5G 기반의 확장현실(XR)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LG유플러스와 셀콤은 비대면 회의를 통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협력을 맺고 케이팝(K-POP) 중심의 5G 실감형 미디어를 서비스하는데 합의했다.

양사는 이를 통해 한류 콘텐츠 인기가 높은 말레이시아에서 LG유플러스가 보유한 음악무대, 스타데이트 등의 아이돌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약 100만달러(약 11억7000만원) 규모의 이번 계약을 통해 누적 2300만달러(약 270억원)의 5G 수출 기록을 세웠다.

올해 3월 태국의 최대 이동통신사 AIS와 XR 콘텐츠 협력을 체결한 이후 연이어 거둔 성과다. 지난해에는 PCCW(홍콩), 청화텔레콤(대만), KDDI(일본)에 5G 콘텐츠 및 솔루션을 수출한 바 있으며, 2019년에는 차이나텔레콤(중국)에 VR Live 기술 등을 수출했다.

이담 나와위 셀콤 CEO는 “세계 최초로 5G를 출시한 한국의 LG유플러스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진행 중이며, LG유플러스를 통해 말레이시아 고객에게 양질의 해외 VR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최윤호 LG유플러스 XR사업담당(상무)은 “앞으로 5G 기반의 XR 콘텐츠·기술·솔루션 영역에서 유의미한 진화를 함께 이루어 갈 수 있도록 셀콤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