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ETRI, 자율주행 분야 국제대회 세계 1위

ICCV 자율주행용 객체분할·추적 비디오트랙 1위
자율주행차 핵심 기술, AI 스마트시티 기술 선도
  • 등록 2021-10-26 오전 9:25:01

    수정 2021-10-26 오전 9:25:01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ETRI 연구진이 자율주행용 객체 분할 · 추적 기술을 시연하는 모습


영상 속 객체를 화소 단위로 분할, 색칠하여 인식하는 모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미국 워싱턴대학(Univ. of Washington) 연구진이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용 객체 분할 및 추적 기술’이 자율주행 분야 사물을 추적하는 국제대회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자율주행용 객체 분할 및 추적 기술 부문』 국제 대회 Multi-object tracking and segmentation Challenge (6th edition of our Benchmarking Multi-Target Tracking workshop) Video Track ‘비디오 트랙’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 대회는 지난 11일부터 6일간 세계최대 컴퓨터비전 학회(ICCV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에서 개최하고 구글이 후원했다.

대회에는 중국 최대 검색포털 바이두, 독일의 프라이부르크 대학교 등 세계 유수의 기관들이 다수 참여했다.

ETRI와 미국 워싱턴대학 공동 연구진은 딥러닝 기술 기반 객체 분할 및 추적 프레임워크를 제안했다.

본 대회는 자율주행 차량의 시점에서 촬영된 도로 영상을 대상으로 여러 객체를 나누고 추적하는 대회다.

ETRI 대경권연구센터는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알고리즘으로 주최 측이 제공하는 영상을 분석해 길, 벽, 신호등, 빌딩, 사람 등 20여 개 객체를 추적했다. 연구진의 기술은 객체를 화소 단위로 나누어 형태를 인식하고 색칠한다. 객체의 세밀한 식별 및 정교한 추적이 가능하다. 기존의 사각 틀로 사물을 인식·추적하는 방식에 비해 훨씬 고도화된 기술이다.

ETRI는 본 기술이 자율주행 차량용 객체 분할 및 추적 분야에 특화돼 있다고 밝혔다. 교차로나 도로 위 차량 및 보행자들의 위치를 정확하고 빠르게 인식할 수 있는 것이다.

향후 스마트시티용 교통관제 시스템에 적용하면 안전도를 높이고 다양한 서비스 연계도 가능하다.

예컨대, 교차로에 진·출입하는 차량들의 진행 방향을 정확히 알아내고 예측함으로써 횡단보도 이용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에게 조심하라는 경고의 신호를 보낼 수 있다. 이로써 교통사고 위험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ETRI 연구진의 객체 분할 · 추적 기술 개념도


연구진은 컴퓨터비전 학회(ICCV Segmenting and Tracking Every Point and Pixel Competition Video Track)에 적용한 기술을 워크샵 6th Workshop on Benchmarking Multi-Target Tracking에서 발표해 참가한 연구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밝혔다.

ETRI에서는 이번 비디오 트랙 대회에 대경권연구센터 김광주, 김병근 연구원이 참여했고, 미국 워싱턴대학에서는 진능 황(Jenq-Neng Hwang) 교수 연구팀이 참여했다.

연구진은 그동안 대구광역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사업지원과 연계하여 교통, 방범분야에서 핵심인 시각정보기반 실시간 교통정보 인식기술과 세이프시티용 다중객체 인식 플랫폼 기술 개발을 주도해 왔다.

ETRI 문기영 대경권연구센터장은 “본 기술은 스마트 교통을 위한 교통량 모니터링, 차량, 보행자 안전 향상 등 4차 산업혁명의 주요 분야인 스마트 시티의 핵심 기술이다. 지방자치단체 등에 적용하여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시티 기술을 선도할 수 있도록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ETRI 대경권연구센터는 2018년 세계최대 영상보안학회(AVSS)주관, 첨단 교통감시분야 국제 대회의 검출 부문에서도 세계 1위와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