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생 찾고자 번호 공개했더니"...가양역 실종 여성 언니 호소

  • 등록 2022-07-05 오전 9:30:15

    수정 2022-07-05 오전 9:30:1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지난달 27일 서울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동생을 찾고 있는 김모 씨는 “부디 단순한 재미로 생각해주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까지 공개하며 동생의 모습이 담긴 전단을 SNS에 올린 김 씨는 지난 4일 오후 “동생을 찾고자 하는 제 간절함을 이해해주시거나 공감해주시진 않아도 괜찮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언론에 보도되고 SNS에 퍼질수록 동생을 더 빨리 찾을 수 있다는 마음에 제 번호까지 걸고 전단지를 만들었다”며 “전화 걸고 바로 끊어버리는 분들, 혹은 아무 말 없이 계속 전화하는 분들, 발신번호 제한으로 전화했다 끊었다 하는 분들 등 중요한 제보가 아니면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어떤 분에겐 한 번이겠지만 저에겐 수십 통의 전화이고 이로 인해 소중한 제보를 놓칠 수 있으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가양역 20대 여성 김가을 씨 실종 전단
앞서 김 씨는 SNS에 ‘사람을 찾습니다’라는 전단을 올려 동생을 찾아 나섰다.

해당 전단에 따르면 김 씨의 동생 김가을(24) 씨는 지난달 27일 가양역 부근에서 퇴근 후 실종됐다.

가을 씨는 실종 당일 오후 9시께 미용실에 들른 뒤 SNS에 “파마하자마자 비바람 맞고 13만 원 증발. 역시 강남은 눈 뜨고 코 베이는 동네”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모습이 담긴 셀카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날 오후 9시 30분까지 언니 김 씨와 연락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가을 씨가) 밥 먹었냐고 했더니 답장도 없고 갑자기 전화도 안 받더라”라며 “동생 친구들에게도 물어보니 9시 30분까지만 연락이 됐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그러던 중 그날 오후 11시께 김 씨의 서울 강서구 집에 구급차가 도착했다고.

김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동생이 ‘언니가 쓰러질 것 같다’고 119에 신고했다더라”라며 “아무 일도 없어서 119구조대는 철수했고, 이후 일주일간 동생은 실종 상태”라고 전했다.

가을 씨는 실종 당시 베이지색 상의에 검은 바지, 레인부츠를 착용하고 있었다. 키는 163㎝에 마른 체격이며, 숏컷 헤어스타일을 했으며 왼팔에 타투가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