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골드만삭스 전 CEO "美 경기침체 불가피…매우 위험"

물가 안정 위한 긴축이 경기둔화 유발 지적
"현 인플레이션 일부 고착화…저소득층에 고통"
  • 등록 2022-05-16 오전 9:09:58

    수정 2022-05-16 오전 9:09:58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전 최고경영자(CEO)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미국의 경기침체(recession)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로이드 블랭크페인 전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15일(현지시간) CBS 방송에 출연한 그는 “경기침체는 매우 매우 위험한 요소”라며 이같이 말했다. 블랭크페인은 2006년부터 2018년까지 약 12년간의 골드만삭스 CEO를 역임했으며 현재는 골드만삭스 수석 의장을 맡고 있다.

블랭크페인은 “연준의 긴축은 일반적으로 (물가 안정) 효과가 빠르지 않지만, 꽤 잘 작동하고 있다”면서, 긴축이 물가 안정에는 일부 도움이 되겠지만 이에 다른 경기 둔화와 침체는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주 금리 인상은 “약간의 고통이 수반될 것”이지만, 이는 물가 급등보다는 낫다며 경기 둔화를 감수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바 있다.

블랭크페인은 연준이 경기침체를 불사하며 강도 높은 긴축 정책을 펴고 있음에도, 현재의 인플레이션 중 일부분은 “고착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소득 하위 4분의 1에 속하는 저소득층 미국인들에게 (인플레이션 고착화는) 상당히 힘들고 억압적인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