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역패스 풀렸지만...돌파감염 갈수록 겁나요”… 백화점·마트 첫 주말

백화점·마트 등 6개 시설 방역패스 해제
QR코드 인증은 익숙…잦은 변동엔 혼선도
"필요성 인정하나 효율적 정책 수반돼야"
"확진자 늘어나는데 해제라니 " 불안감도
  • 등록 2022-01-23 오후 3:53:29

    수정 2022-01-23 오후 9:38:28

[이데일리 권효중 김윤정 기자] “백화점은 방역패스 아니라면서, 백화점 안 푸드코트는 방역패스 적용이 되네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의 방역패스 효력이 정지된 이후 첫 주말을 맞이했다. 주말을 맞아 나온 시민들은 체감상 느껴지는 돌파감염의 두려움 속에서 매번 바뀌는 방역패스 관련 조치에 대해 고개를 갸웃거렸다.

23일 서울시 동대문구의 한 백화점에서 시민들이 QR코드 체크인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김윤정 기자)
마트·백화점 등 6개 시설 방역패스 완전 해제

앞서 정부는 지난 17일 △독서실·스터디카페 △도서관 △박물관·미술관·과학관 △백화점·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 △학원 △영화관·공연장 등 6개의 시설에 대해 방역패스 해제를 결정, 18일부터 적용에 들어갔다. 정부는 해당시설이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고, 침방울 배출 활동이 적기 때문에 방역패스 해제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데일리가 지난 22일부터 23일 주말 간 다중이용시설을 둘러보니 이미 코로나19에 익숙해진 시민들은 대체로 마스크를 잘 착용하고 있었다. 매장 입구에서는 자연스럽게 QR인증을 위한 휴대폰을 꺼내드는 모습이 일사불란했다. 그 속에서 직원들은 인증 대기로 인한 정체가 되지 않게 손님들의 출입 안내를 돕고 있었다. 서울시 중구 소공동의 한 백화점에서 일하는 보안팀 직원은 “지난주에 비해서는 줄이 길어지는 일이나 갈등이 줄어들었다”라며 “스마트폰이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도 안심콜을 이용해 전화하고 바로 들어갈 수 있어서 빠른 출입이 이뤄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방역패스의 적용 등에 대해서는 아직 혼선이 있다는 반응이다. 백화점을 방문한 노모(26)씨는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는데 오히려 방역패스를 완화하고 있지 않냐”며 “정부가 애매하게 행동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방문객 천모(31)씨는 “미접종자와 함께 있는 것이 불안하다고 생각하는 이도 있어 방역패스가 필요하다고는 생각한다”라며 “이제는 적용 구역 등을 확실히 해주면 좋겠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또 대형마트와 백화점 내 푸드코트 등 식당에서는 여전히 방역패스를 적용해 혼란을 겪는 이들도 있었다. 다른 직원은 “사실 QR코드로 입장하는 사람들은 접종도 거의 다 완료했고, 접종 정보를 다 등록했기 때문에 방역패스와 큰 차이가 없을 것 같다”라며 “다만 백화점 내에서도 왜 푸드코트와 식당가는 방역패스가 해당하냐고 묻는 어르신이 있는 등 헷갈려하시는 분들도 계신다”고 전했다.

23일 서울시 송파구의 한 영화관 앞에 이용안내가 설치돼있다. (사진=권효중 기자)
“오미크론 늘어나는데 패스는 해제?” 의문도

이처럼 사람들이 자주 찾는 대형 시설에는 방역패스를 미적용 하게 됐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에 맞춰 크게 늘고 있어 대규모 확진을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23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630명으로 집계됐다. 이틀째 7000명대인데다가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이기도 하다.

서울역의 한 대형마트를 방문한 고모(41)씨는 “백신 접종은 완료했지만 마트에 방역패스가 해제된 줄 몰랐다”라면서 “백신을 맞았다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어야 하는데 현재의 제도가 그러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꼬집었다.

우려의 목소리는 영화관에서도 나왔다. 영화관을 찾은 배모(28)씨는 “영화 관람 시에는 마스크를 내리는 경우가 있어도 알기가 어렵다”라며 “여기에 음료를 마실 때도 있는데 방역패스가 해제돼서 불안한 감도 있다”라고 말했다. 다른 관람객 전모씨 역시 “영화관은 사실 마트와 달리 생활 필수 시설은 아닌데, 공연장과 함께 제외됐다는 것을 보면 이해하기 힘든 부분도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가 확실시되자 오는 2월 초쯤에는 방역체계를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전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이달 말 설 연휴를 앞두고 있는 만큼 신규 확진자의 폭증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