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오징어 게임' 패러디한 '허경영 게임'…"황당한데 웃고 있다"

  • 등록 2021-09-22 오후 3:34:35

    수정 2021-09-22 오후 3:34:35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의 대선 공약을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해 담은 ‘허경영 게임’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 페이스북)
허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목숨 걸고 힘들게 게임하지 마세요. 허경영이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포스터를 공개했다.

허 대표가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포스터에는 “게임의 룰은 간단하다. 부익부 빈익빈에 허덕일 것인가. 1억 원+매월 150만 원을 받을 것인가”라는 멘트가 적혀 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다. 참가자 456명이 1인당 목숨 값 1억 원을 거는 서바이벌 게임으로 끝까지 살아남으면 상금 456억 원을 얻는다는 배경을 깔고 극을 전개한다.

허 대표는 “허경영 50% 이상 득표율로 당선시 국회의원들을 정신교육대에 입소시키고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억 원을 지급한다”며 “456조 원. 예산 절약해 여러분께 돌려 드린다. 투표하시겠습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허 대표는 “허경영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내면의 미소를 찾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과연 누가 우승할까?ㅋㅋ”, “진짜 웃긴다. 개그맨들 허경영 스승으로 모셔야 된다”, “부가 낳은 잔인한 게임”, “황당한데 웃고 있다”, “넷플릭스 난리난 오징어 게임. 대한민국 난리난 허경영 게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공개와 동시에 넷플릭스 시청 순위 1위, 전 세계 넷플릭스 순위에서도 1위에 올랐다(플릭스패트롤 기준). 특히 미국 넷플릭스에선 세계적인 인기작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시즌3’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