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비례대표 총 사퇴' 당원 투표로 결정

정호진 전 대변인 "발의 요건 적법하게 달성해 통보"
"정의당 재창당의 신호탄 될 것"
  • 등록 2022-08-14 오후 3:01:52

    수정 2022-08-14 오후 3:01:52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정의당 비례대표 총 사퇴가 당원 투표 안건으로 올라갔다.

정의당 배진교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정호진 전 정의당 대변인은 14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방금 전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비례대표 국회의원 사퇴 권고 당원 총 투표’가 발의 요건( 당원 5% 이상, 910명 이상)을 적법하게 달성해 이를 정의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의당 선관위는 4일 이내에 선거운동 및 투표일정 등을 공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정 전 대변인은 “이제 정의당은 창당 이래 당원에 의한 첫 당원 총 투표를 실시하게 된다. 대한민국 정당사에 처음 있는 일”이라며 “정의당은 대선과 지방선거 참패 이후 진보정당 정의당에 주어진 역사적 소임을 제대로 설정하지 못하고 있다. 도리어 비호감 정당 1위라는 부끄러운 위치에 정의당은 서 있다. 그 어떤 변명으로도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당원과 지지자들, 국민들의 시선은 싸늘하다. 이대로 가면 우리는 비호감 정당이 아니라 무존재의 정당으로 갈 것”이라며 “당원 총 투표 당원 발의를 시작했을 때 거스를 수 없는 물결이 만들어졌다. 무기력에 빠져 있는 당에서 유일하게 당원들이 움직여 만들어낸 이 물결은 당 혁신을 향한 거대한 파장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대변인은 “이번 총 투표는 정의당 재창당의 유일한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비례대표 사퇴 권고가 정의당 재창당의 모든 것은 아니지만 확실하고 분명한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정의당 비례대표는 류호정(1번), 장혜영(2번), 강은미(3번), 배진교(4번), 이은주(5번) 의원이다. 현 비례대표들이 모두 사퇴할 경우 신장식 전 사무총장, 배복주 전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표, 이른바 ‘땅콩 회항’ 피해자인 박창진 전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지부장, 과거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에서 활동했던 이자스민 전 의원,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등이 승계하게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