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데일리N] 누리호, 모형 위성 목표궤도 진입 실패했지만 소기 성과

  • 등록 2021-10-22 오전 11:08:47

    수정 2021-10-22 오전 11:08:47

우리 손으로 개발한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위성 목표궤도에는 진입하지 못했지만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누리호 발사 결과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5시 발사된 누리호가 비행 과정이 모두 정상 수행했지만, 모형 위성이 초당 7.5km라는 목표 속도에는 미치지 못해 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탑재체가 궤도에 안착하지 못한 원인으로는 3단에 달린 7t급 액체 엔진이 당초 계획보다 일찍 종료되면서, 충분한 속력을 얻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됐습니다.

전문가들은 비록 최종 궤도 안착에는 실패했지만, 나로호 발사 때와 달리 페어링 분리까지 성공적으로 이뤄낸 것을 의미 있게 평가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21일의 1차 발사 때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해 내년 5월 2차 발사를 준비할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