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재명 대장동 특검 요구에 野도 환영…대선 ‘태풍의 눈’ 되나

李 “尹, 잘못 없으면 피할 이유 없어” vs 尹 “물귀신 작전”
국민의힘 “만시지탄…사족 붙이고 물타기 안돼”
여야 다른 셈법·특검 추천법 걸림돌 우려
  • 등록 2021-11-19 오전 11:30:38

    수정 2021-11-19 오전 11:30:38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조건 없는 특별검사제(특검) 수용’ 의사를 밝히자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특검이 4개월 남짓한 대선에 ‘태풍의 눈’으로 부상할지 정치권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지난 18일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조건 없는 특별검사제(특검) 수용’ 의사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李, ‘검찰 수시 미진 시’ 조건부 특검론 철회

이 후보는 지난 18일 오후 ‘민주당 정당쇄신, 정치개혁 의원모임’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조건을 붙이지 않고 아무 때나 여야 합의해서 특검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기존의 ‘조건부 특검론’에서 제시했던 ‘검찰 수사 미진 시’라는 조건을 철회했다.

윤 후보를 향해 “본인이 잘못한 게 없으면 피할 이유가 없다. 잘못한 게 없다면 그건 빼고 하자는 주장은 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윤 후보의 과거 부실 수사 의혹도 겨냥했다.

이 후보는 같은 날 보도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제 문제를 포함해 자꾸 의심하니 깨끗하게 터는 차원에서라도 특검을 요구할 생각”이라며 윤 후보 관련 의혹도 특검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에 윤 후보는 이날 오전 SBS D 포럼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후보에 대해 “특검을 안 받고 선거를 할 수 있겠나. 어차피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특검 수사 대상에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의혹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여당의 주장에 대해선 날을 세웠다. 윤 후보는 “과도한 물귀신 작전이다. 제게 비리가 있다면 특검을 안 해도 벌써 수사를 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앞서 지난 16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부산저축은행 관련 특검 요구에 대해 “코미디 같은 이야기”라며 일축한 바 있다.

두 후보는 표면적으로는 대장동 특검에서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서로 다른 셈법을 드러낸 셈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의혹 관련 조건없는 특검 수용을 제시한데 대해 환영의 입장을 밝히면서도, 자신을 수사 대상에 포함시킨 것과 관련, “과도한 물귀신 작전”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野, “與, 특검 협조하라…대선前 결과 나와야”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를 겨냥하고 있다. 즉각적인 특검 도입으로, 대장동 의혹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는 것이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어제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 특검을 강력히 요구할 수밖에 없다며 조건 없는 특검을 수용하기로 했다”면서 “만시지탄이지만 이제라도 특검을 수용한 것을 환영하며, 이 말이 진심이라면 민주당은 오늘이라도 즉각적 특검 도입을 위한 일정 협의에 나서는 것으로 증명하면 된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또다시 사족을 붙이며 물타기를 하거나, 국민의힘을 상대로 조건을 내거는 일을 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지금 국민들은 대장동 개발 의혹의 천문학적인 특혜 구조를 설계한 몸통이 누구인지 가장 궁금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오늘 보도에 따르면, 화천대유의 대장동 아파트 분양을 독점했던 분양업체 대표가 2014년 초부터 2015년까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 등에 43억원을 전달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심지어 ‘2014년 6월 지방선거 전 건네진 돈은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 재선 선거운동 비용으로 쓰인 것으로 안다’는 진술도 있다고 한다”면서 “따라서 이 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그분’과는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등의 실체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의 ‘대장동 특검 수용’ 입장과 관련, “국민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특검 수사 결과가 반드시 대선 이전에 나오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오늘이라도 즉각 특검법 통과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후보가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겠다고 한 데 대해 환영한다”며 “오만한 권력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승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국민을 우습게 보고 권력으로 진실을 은폐하려 했던 잘못에 대해 국민께 정중히 사과하는 게 마땅한 도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실제 특검법 협상이 테이블 위에 올려지더라도 특검 추천권 등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수사가 이 후보에 대한 수사이므로 특검 추천권을 여당에 줄 수 없다는 입장인 반면, 민주당 역시 윤 후보를 겨냥하고 있는 만큼 야당의 뜻대로 움직여주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 때문이다. 이로 인해 실제 특검이 성사되기는 만만치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