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카카오, 넷마블과 손잡고 ‘글로벌 버츄얼 아이돌’ 사업 진출

카카오엔터 넷마블에프앤씨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전략적 투자
K팝 등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 박차
이진수 카카오엔터 대표 “메타버스에 파격 입힐 것, 글로벌 도전"
서우원 넷마블에프앤씨 대표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공격적으로 나서겠다”
  • 등록 2021-10-25 오전 10:34:33

    수정 2021-10-25 오전 10:34:33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로고. 넷마블에프앤씨 자회사다.


카카오(035720)넷마블(251270)이 손잡고 글로벌 메타버스 콘텐츠 시장에 나선다.

카카오(035720)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 김성수)가 넷마블(251270)에프앤씨 자회사인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 글로벌 버츄얼 아이돌 사업 등 공동으로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나선다. 넷마블에프앤씨는 넷마블의 개발자회사다.

이번 혈맹은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 메타버스 영역에 진출하는 첫 사례다.

메타 휴먼 기술을 보유한 넷마블에프앤씨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사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협업으로 큰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넷마블에프앤씨 자회사인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고, 인력 직접 투입을 통해 공동으로 글로벌 타깃의 다채로운 메타버스 사업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새 세계관을 기반으로 꾸려진 가상 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는 SNS 가상 인플루언서들의 탄생과 함께 미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이끌 뉴스트림으로 부상하고 있다.

메타버스 시작은 K팝 버츄얼 아이돌 그룹

메타버스 프로젝트의 시작은 K팝 버츄얼 아이돌 그룹이다. 캐릭터 개발을 진행 중인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독자적인 세계관과 개성 가득한 캐릭터들로 구성된 아이돌 그룹을 내년 중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아이돌 그룹 제작에는 양사의 노하우가 두루 녹아든다. 모바일 게임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크로스’를 국내외에서 히트시킨 넷마블에프앤씨의 탄탄한 메타 휴먼 기술에,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만의 매니지먼트 역량이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형태다. 현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통해 연간 12,000곡의 음원을 기획, 제작하고 있으며, 전체 회원 수 3,300만명에 유료회원 500만명 이상을 지닌 1위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멜론으로 K팝 산업을 이끌고 있다.

장기적인 시너지를 모색하기 위해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에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전문 인력들까지 합류한다. K팝 아이돌 그룹을 시작으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웹툰/웹소설 등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폭넓은 스토리 IP 자산들과 넷마블에프앤씨가 보유한 게임 캐릭터들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 메타버스 사업 역시 진행해 나간다는 목표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넷마블에프앤씨가 가진 최고의 캐릭터 제작 능력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밸류 체인이 만나 새로운 세계인 메타버스에 또 다른 파격을 입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버츄얼 아이돌을 시작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서우원 넷마블에프앤씨 대표는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큰 축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든든한 파트너로 합류하게 돼 미래 사업 전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글로벌 버츄얼 아이돌 사업과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공격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