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심야 택시난 해소 위해 당정 머리 맞대야”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발언
“연말 앞두고 대책마련 시급”
  • 등록 2022-09-26 오전 10:32:09

    수정 2022-09-26 오전 10:32:09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의장은 26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코로나 19 완화로 국민들의 일상과 심야 시간대 활동이 점차 회복되고 있는데,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심야시간대 택시 부족으로 인해 국민 불편이 수개월째 지속되고 있다”며 “관계부처와 각 지방자치단체는 국민들의 택시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시급히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성 의장은 “심야택시난 문제는 코로나19 기간 동안 택시기사들이 생활 유지 등을 위해 수입이 더 나은 배달, 택배 등 다른 업종으로 이탈했으며, 심야시간 낮은 기대소득 등으로 심야운행을 기피하면서 심야택시 운행 대수가 현저히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말이 되면 국민들의 심야시간대 이동이 더욱 증가하고 택시 부족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돼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 의장은 이번 주 내 당정협의회를 열어 심야 택시난 완화를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그는 “택시의 원활한 공급을 막는 과도한 규제가 있는지 검토해 있다면 적극적인 규제 개선책을 마련하고, 떠나간 택시기사들이 돌아올 수 있도록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