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고객가치 위한 창의성 UP"…LG전자, 사내 '열린 공간' 확대

서초R&D캠퍼스에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오픈
사원대표협의체 주도적으로 공간 구성
"구성원 인사이트 이끌어내는 공간되길 기대"
  • 등록 2021-10-25 오전 11:00:00

    수정 2021-10-25 오전 11:00:00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LG전자(066570)가 사내에 다양한 개방형 소통공간을 확대하면서 혁신적 고객 가치를 위한 ‘직원 창의성 끌어올리기’에 힘을 쏟고 있다.

LG전자가 최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초R&D캠퍼스에 다양한 도서들이 채워진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리브르 드 서초(Livre de Seocho)’를 열었다. LG전자 직원들이 ‘리브르 드 서초’를 이용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전자는 최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초R&D캠퍼스에 다양한 도서들을 갖춘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리브르 드 서초(Livre de Seocho)’를 개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공간은 기존엔 책을 비치한 공간이었지만 뉴노멀 시대에 맞춰 구성원 간의 소통·업무·휴식 등이 가능한 다목적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LG전자는 이 공간을 △독서, 소통 등 여러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멀티 라이브러리 존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포커스 존 △휴식 공간인 릴렉스 존 등으로 구성했다.

공간 구성에는 사원대표협의체인 ‘주니어보드(Junior Board)’가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구성원 의견을 모아 경영진에 제안하고 공간 설계, 디자인까지 맡았다.

LG전자는 직원들이 이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하면서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다양하게 생각하며 창의성을 끌어올려 보다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위해 서초R&D캠퍼스에 광장(廣場)을 모티브로 삼은 ‘살롱 드 서초’를 비롯해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서관 33층에 있는 ‘다락(多樂)’, 경기 평택시 LG디지털파크에 있는 ‘중정(中庭)’ 등 다양한 개방형 소통공간을 조성해오고 있다. 직원들은 이곳에서 경영진과의 오픈 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해 문화공연, 소규모 행사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은 “‘리브르 드 서초’가 ‘살롱 드 서초’와 함께 구성원의 창의적인 인사이트를 이끌어내는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지속적으로 세계적 수준의 연구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