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野 "여가부 잘못 운영 72%", 여가부 장관 "정치적 사건 적절히 대처 못 해"

[2021 국감] 이양수 "여성 절반 여가부 폐지 답"
양금희 "폐지 여론 반복되는지 원인 분석 있어야"
정영애 "본연 기능 충실 노력 다하겠다"
"성평등 관련 여가부 정책 여전히 중요해"
  • 등록 2021-10-22 오후 12:54:52

    수정 2021-10-22 오후 12:55:39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여가부 폐지론’에 대해 “정치적 사건과 관련해 여가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이 영향을 줬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정 장관은 2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가부 국정감사에서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의 여가부 폐지 여론이 높은 이유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문제가 불거졌을 때 여가부가 잘못 운영되고 있다는 국민 여론이 72%다. 7월 조사에서도 여성의 절반이 여가부가 폐지돼야 한다고 했다”며 “전 찬성하지 않지만 모 대선후보도 폐지를 공약했는데 이유가 뭐라고 보냐”고 물었다.

이에 정 장관은 “지난해 여러가지 정치적 사건과 관련해 여가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이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지난해 11월 이정옥 전 여가부 장관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치러진 서울·부산 보궐선거에 대해 “굉장히 큰 예산이 소요되는 사건을 통해 국민 전체가 성인지 감수성에 대한 집단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같은당 양금희 의원도 “왜 여가부 폐지 여론이 반복되는지 객관적 원인 분석과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고, 정 장관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여가부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원론적인 답을 내놨다.

이어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은 반성하고 개선해야 할 부분들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여전히 우리나라에서 성평등과 평등이라든지 포용·배려가 필요한 집단에 대한 여가부의 정책이란 것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