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임희정 “우승하고 LPGA 투어 직행…상상만 해도 좋네요”

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R 6언더파
보기 없이 버디 6개 잡는 무결점 플레이
공동 선두 도약하며 LPGA 첫 우승 기회 잡아
"침착함 잃지 않는 게 중요…차분하게 경기할 것"
  • 등록 2021-10-22 오후 5:35:43

    수정 2021-10-22 오후 5:35:43

임희정. (사진=KLPGA)
[부산=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언젠가 꼭 가보고 싶은 꿈의 무대다.”

임희정(21)이 LPGA 투어에 직행할 기회를 잡았다. 그는 22일 부산 기장군의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둘째 날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적어낸 임희정은 안나린(25)과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첫날 노보기 5언더파를 적어낸 임희정은 둘째 날 6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임희정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내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쳤다. 드라이버 샷과 아이언 샷은 페어웨이와 그린을 벗어나지 않았고 퍼트는 거리에 상관없이 홀로 빨려 들어갔다.

1번홀과 2번홀 연속 버디로 이날 경기를 기분 좋게 시작한 임희정은 5번홀에서 또 하나의 버디를 낚아채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파 행진을 펼치며 버디 기회를 엿본 임희정은 11번홀에서 집중력을 발휘했다. 그는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넣으며 후반 첫 버디를 낚아챘다. 버디 행진은 계속됐다. 그는 13번홀과 14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적어내며 6언더파를 완성했다.

임희정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샷과 퍼트 모두 잘 된 하루였다. 까다로운 파3, 파4홀에서는 확실히 지키고 타수를 줄여야 하는 파5 홀에서 버디를 잡은 게 이날 6타를 줄인 이유라고 생각한다”며 “이틀 연속 보기 없는 경기를 해 만족한다. 핀 위치에 따라 홀 난이도가 달라지는 만큼 주말에도 코스 공략을 잘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열리는 LPGA 투어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미국 진출을 노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들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다. 우승하면 ‘지옥의 레이스’라고 불리는 LPGA 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거치지 않고 정규투어 출전권을 따낼 수 있는 만큼 임희정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기회가 된다면 꼭 우승하고 싶다는 욕심을 드러낸 바 있다.

그는 “당장 LPGA 투어에 도전할 계획은 없지만 언젠가는 꼭 한번 경험하고 싶은 무대”라며 “만약 이번 대회에서 LPGA 투어 출전권을 따내면 곧바로 도전할 각오가 돼 있다. LPGA 투어에 직행할 특별한 기회가 있는 대회인 만큼 마지막까지 잘 쳐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승하고 LPGA 투어에 직행하는 건 상상만 해도 기분이 좋다”고 환하게 웃었다.

이번 대회에 앞서 한국에서 열린 LPGA 투어 대회에서는 안시현, 이지영, 홍진주, 백규정, 고진영까지 총 5명의 신데렐라가 탄생했다. 고진영의 경우 2017년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LPGA 투어에 진출해 4년 만에 LPGA 투어 통산 10승을 거둔 세계 최고의 선수가 됐다.

임희정은 남은 라운드도 첫날과 둘째 날처럼 차분하게 경기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그는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침착함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아직 주말 경기가 남아 있는 만큼 조급함을 버리고 주말에도 차분하게 경기를 하려고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