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죄 없는 자 돌 던져라” 與, 이재명 눈물 영상 공유 릴레이

  • 등록 2022-01-25 오전 11:58:21

    수정 2022-01-25 오전 11:58:21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눈물 유세’ 영상을 잇달아 공유하며 지지 호소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가 상대원 시장 연설 도중 눈물을 흘리며 손수건을 사용한 사진에 ‘울지마라 이재명’이라고 써 올렸다. (사진=더불어민주당 페이스북)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경기 성남 ‘상대원 시장’ 연설 도중 자신을 둘러싼 욕설 파일 논란과 관련해 가슴 아픈 가정사를 이야기하며 눈물을 훔쳤다.

당시 그는 “아버지는 이 시장에서 청소노동자로 일하셨고 어머니와 여동생은 이 건물 공중화장실을 (관리하며) 지켰다”라며 “어머니께서 화장실에 출근하기 전에 제 손을 잡고 공장에 바래다주셨다. 그래도 행복했다”라고 했다.

이어 “지금도 얼마나 많은 사람이 힘겹게 살아가느냐 일없는 사람에게 일자리를, 장사가 안 되는 사람에게 장사할 기회를 주는 게 바로 정치 아니냐”라며 울먹이며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았다.

이에 송영길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연설 영상을 공유하면서 “눈시울이 뜨거워지네요. 토닥토닥”이라고 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의 수행비서인 한준호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늘 길거리 연설에선 후보님의 뒤에 있었는데, 오늘 처음 군중 속에서 마주하고 연설을 듣게 되었다”라며 “그의 진정성을 한 사람이라도 더 알아갔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인에게 돌을 던져라. 그러나 군중들은 죄지은 여인에게 아무도 돌을 던지지 못했다”라며 요한복음 8장 7절 성경 구절을 올렸다.

우원식 의원은 이 후보의 눈물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너무 상처가 많다고 절규하는 사람을 보았다”라고 적었다. 그는 “결국 싸울 수밖에 없었던 형과의 관계를 설명할 수밖에 없는 참혹함을 보았다”라며 “그래도 그는 자신과 같은 처지의 사람에게 절망스럽지 않은 세상을 만들고자 정치를 한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 다른 글에선 “그래 욕설 그 자체는 잘못이다. 그런데 입장을 바꿔서 만약에 내 사랑하는 어머니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천하에 몹쓸 욕까지 했다면 나는 어떻게 했을까”라며 “이 후보가 겪은 일을 내가 겪지 않은 것만도 행운”이라고 했다.

민주당 선대위에서 메타버스 추진단장을 맡은 천준호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눈물 영상을 공유하면서 “이재명 후보가 아버지의 손수레를 밀면서 어린 시절을 보냈던 성남 상대원 시장을 방문했다. ‘저에게 어머니는 하늘입니다’라며 눈물을 흘리며 가슴 절절한 이야기를 전했다”라고 적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눈물을 흘리며 즉석연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선대위 메시지 총괄을 맡은 카피라이터 정철씨는 “이재명이 울었다. 남의 아픈 가족사를 파 헤집는 저들. 조롱하는 저들. 낄낄대는 저들. 평생 남의 피눈물로 배 불려 온 입술 붉은 저들. 저들에게 치미는 분노는 어떻게 해야 할까”라며 “시간이 많지 않다. 저들 뺨 후려칠 시간을 그에게 주자. 저들에게 줄 시간은 1도 없다”라고 했다.

이와 관련 이 후보가 눈물을 훔치는 모습은 당 공식 페이스북에도 게시됐다. 사진에는 ‘울지마라 이재명’이라는 문구와 함께 이 후보가 연설 도중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는 모습이 흑백으로 담겼다.

이와 함께 “제가 지나온 삶의 발자취, 제가 정치를 하는 이유가 이재명이 하는 모든 일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런 정치 하겠습니다. 제가 걸어온 길을 배신하지 않고, 초심 잃지 않고 해왔던 대로 하겠습니다”라는 이 후보의 발언도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