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7.93 2.97 (+0.09%)
코스닥 1,015.88 12.16 (+1.21%)

"이준석發 격동의 시대…전향 고민하고 보수 줄대기 시작했다"

`88만원 세대` 쓴 진보 경제학자 우석훈 교수, 페북에 글
"MB 대통령 당선보다 더 큰 변화 올 것…격동의 시대 돼"
"논리적 생각하고 움직이려 한 이준석, 애초 게임 안됐다"
"수 많은 사람들이 이미 전향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 등록 2021-06-11 오후 12:28:35

    수정 2021-06-11 오후 12:28:35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이준석 후보가 국민의힘 당대표로 선출되면서 (정치적 이념에서의) 전향을 고민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보다 더 큰 변화가 생기는 격동의 시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베스트셀러인 ‘88만원 세대’ 저자로 유명한 진보 경제학자인 우석훈 성결대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준석이 당대표가 됐다”고 운을 떼면서 “격동의 시대가 됐고, 과거 MB가 대통령 되는 것보다 더 큰 변화가 올 것 같다”고 예상했다.

이어 “MB 때에는 전향을 고민하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지만, 요즘은 그보다는 더 많은 것 같다”며 “아마 그보다 더 큰 변화가 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 근처에서는 얼마 전부터 보험 차원에서라도 보수 쪽 인사들에게 줄대고 인사하기가 벌써 시작된 걸로 알고 있다”고도 했다.

우 교수는 “이게 애당초 게임이 안 되는 상황이었다”며 “이준석이 맘에 들든 맘에 안 들든, 그는 논리적으로 생각하고 움직이려고 한 거의 여권 최초의 인사”라고 했다.

또 “이준석 앞에 있던, 그야말로 박정희 시절부터 이준석 전임자들은 다 정서적으로 얘기하고 감정에 호소하려고 해 ‘절 찍어주시면 대통령 되겠습니다’와 같은 스타일로 얘기했다”면서 “(반면) 이준석은 후보가 누가 되든, 룰에 대해서 얘기를 했고, ‘이놈 민다’, ‘저놈 민다’, ‘아니다 내가 한다’, 이렇게 얘기하지 않은 최초의 보수 정치인”이라고도 했다.

우 교수는 “그 반대편은 어느덧 정서로 정치를 하는 집단이 됐다”며 “YS(김영삼 전 대통령) 역풍을 만든 ‘우리가 남이가’, 이게 민주당을 대표하는 문장이 돼 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팬데믹 시대, 우리가 남이가, 이런 게 안 먹힌다”며 “서로 다른 남들이 국가라는 공동의 장치를 공유하면서 한 사회에서 살아가게 되는 것, 이게 정치”라고 말했다.

그는 “새 시대가 온다. 물론 내가 사랑하지 않는 시대가 될 것”이라며 “수많은 사람들이 이미 전향에 대한 고민을 시작했고, 오늘부터는 진지하게 행동을 고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논리와 감정의 전투, 익숙하지 않은 이 전선은 오늘부터 한국의 표준 전선이 됐다”며 “감정이 무서운 것은, 내려놓을 수가 없다는 것이고 그래서 논리와 부딪히면 이기기가 어려운 것이 선진국인데, 이준석은 선진국으로 갔고 많은 사람들은 80년대에서 아직 나오지를 못했다”고 토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