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친일인사 파묘' 주장 김원웅 "일제 천황 지킨게 호국이냐"

김원웅 광복회장, '제주 4.3을 말한다' 초청 강연
"제주4.3 학살자들 만행, 호국 미화 안돼"
  • 등록 2021-04-16 오후 1:02:26

    수정 2021-04-16 오후 1:36:15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국립묘지에 안장된 친일 행적 인사의 ‘파묘’를 주장했던 김원웅 광복회장이 “일제와 미국의 국익을 지킨 자들을 국립묘지에 안장하는 것은 대한민국이 임시정부가 아닌 조선총독부의 법통을 이어받은 나라임을 입증하는 것과 진배없다”고 주장했다.

광복회에 따르면 김 회장은 전날 제주4.3희생자유족회 초청으로 제주항일기념관에서 ’제주4.3을 말한다‘주제 강연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김 회장은 강연에서 “해방 후 친일파들이 다시 미국에 빌붙어 권력을 잡았고, 이들 외세 하수자들인 민족 반역 세력의 폭력적 횡포에 맞선 처절하고 위대하며 찬란한 항쟁인 제주4.3은 독립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제주4.3을 생각할 때마다 빚진 마음이 앞선다”면서 “제주4.3 학살자들의 만행을 호국이라고 미화한다면, 일제하 천황폐하를 지킨 것이 호국이며, 미국의 국익인 분단을 지킨 것이 호국이란 말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김 회장은 작년 광복절 기념사 때 이승만 전 대통령과 애국가 작곡가 안익태 선생을 거명하며 ‘친일 청산’을 주장하고 국립묘지에 안장된 친일 행적 인사의 ‘파묘’를 위한 법률 개정을 요구한바 있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강연에 앞서 제주경찰청을 방문해 광복군으로 독립운동에 참여한 고 문형순 서장의 흉상에 동백꽃을 헌화하고 있다. (사진=광복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