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정재 “오징어게임은 ‘이타주의’ 관한 것”…NYT 인터뷰서 밝혀

"재미없다는 사람들에게 다시 보라고 권유하고 싶어"
“오징어게임, 서바이벌게임 아닌 사람에 관한 이야기”
  • 등록 2021-10-19 오후 1:25:10

    수정 2021-10-19 오후 1:25:10

배우 이정재가 미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오징어게임은 이타심에 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사진= AFP)


[이데일리 김다솔 인턴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으로 세계적 인기를 얻은 배우 이정재가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오징어게임은 ‘이타심에 대한 이야기’라고 전했다.

18일(현지시간) NYT는 오징어게임에서 ‘성기훈’ 역을 맡은 이정재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오징어게임이 경제적 불평등과 인간성 파괴에 대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정재는 진정한 메시지는 이타주의에 관한 것이라고 답했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오징어게임에 대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징어게임이 무의미하게 폭력적이기만 하고, 시사점이 모호하다는 일부 평론가들의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정재는 “각자의 취향이 있고 어떤 반응이든 존중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오징어게임이 재미 없었던 사람들에게 다시 한번 시청해보라고 권유하고 싶다”며 “오징어게임은 서바이벌게임이 아니라, 사람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은 오징어게임을 보며 자신에게 ‘내가 인간으로서 저버리지 말아야 할 가치를 간과하고 있지는 않은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못 보고 있던 건 아닌가?’, ‘내가 그들을 도왔어야 했나?’ 등의 질문을 하게 된다”며 “다시 시청하면 이런 미묘한 요소들을 재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이정재는 한국인의 이타심을 언급했다. 그는 한국인들이 상대방을 존중하는 사고방식을 가졌다며, “오징어게임은 이런 이타주의라는 주제를 인상적인 시각효과를 더해 서바이벌 게임 형식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공식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오징어게임 시즌2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NYT는 오징어게임 시즌2가 나온다면, 극중 인물 ‘성기훈’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길 바라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 질문에 이정재는 “이야기가 어떤 방향으로든 흘러갈 수 있어 어려운 질문”이라며 “게임 주최자를 응징하려 할 수 있고, 새로운 참가자를 저지하거나, 게임에 다시 참가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최근 온라인에서 오징어게임과 관련된 패러디 게시물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언급에 이정재는 “이런 반향을 본 적이 없다. 전 세계 시청자들의 반응을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징어게임이 한국 드라마 및 영화에 대한 인식을 제고해 더 많은 K-콘텐츠들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불거진 오징어게임 오역 논란에 대해서는 “작은 디테일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특정 단어를 변경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미묘한 뉘앙스가 시리즈의 메인 테마를 왜곡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