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KT “인터넷 먹통 원인 디도스 아냐…장비설정 오류 탓”

25일 KT 인터넷 장애 관련 조사 결과 발표
KT “정부와 확인, 라우팅 오류 원인으로 파악”
KISA “디도스 발견된 것 없어, 현장 파악 중”
  • 등록 2021-10-25 오후 2:24:07

    수정 2021-10-25 오후 2:24:07

KT 인터넷망이 25일 오전 11시께부터 전국곳곳에서 장애를 겪고 있다. 이날 인터넷 연결이 끊어진 모바일과 PC화면.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25일 오전 11시께 발생한 전국적인 KT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최초 원인으로 언급됐던 분산서비스거부(디도스·DDoS) 공격이 아니라는 입장이 나왔다.

KT는 이날 오후 2시경 “처음에는 DNS(도메인네임시스템)에 트래픽이 몰려서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외부에서 (공격이) 들어온 게 없었다”며 “정부와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 오류(네트워크 장비 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더욱 정확한 원인은 추가로 파악되는 대로 계속해서 안내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디도스인지 침해사고 여부는 파악된 것이 없다”며 “관제실 쪽에서 디도스로 확실히 발견된 것은 없다고 전해왔다. 전문 인력을 보내 현장에서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