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부터 영유아 구강검진 3회→4회로 확대

생후 30~41개월 내 구강검진 1회 신설…치아우식증 조기발견·치료 기대
  • 등록 2021-09-24 오후 5:39:33

    수정 2021-09-24 오후 5:40:08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내년 상반기부터 영유아의 구강검진 횟수가 현행 3회에서 4회로 늘어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6일 국가건강검진위원회가 ‘영유아 구강검진 개선안’을 의결함에 따라 영유아 구강검진을 ‘현행 3회’에서 생후 30~41개월 내 구강검진 1회를 신설해 총 4회를 받을 수 있도록 개선한다고 24일 밝혔다.

현재는 국가건강검진 내 영유아 구강검진을 생후 18∼29개월(1차), 42∼53개월(2차), 54~65개월(3차) 등 세 차례 실시하고 있다.

복지부는 “1차 검진 후 2차 검진을 실시 하기 전에 유치열이 완성되고 치아우식증이 증하는 점을 고려해 구강검진 횟수를 늘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치아우식증’이란 치아면에 부착된 세균이 만들어낸 산에 의해 치아 법랑질이 손상돼 충치가 생기는 현상을 말한다. 영유아 우식 의심 치아율이 생후 18∼29개월에는 4.8%에 불과하지만 42∼53개월에는 19.1%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영유아 구강검진 추가 실시는 2022년 상반기부터 시행 예정이다. 복지부는 국가건강검진 내 구강검진 개선안과 함께 관련 시스템 보완 및 고시 개정 등 후속 조치를 준비할 계획이다.

임인택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영유아 치아발육 상태에 맞는 영유아 구강검진 주기 개선을 통해 영유아 치아우식증의 조기 발견과 치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