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좌표찍나”...추미애, 조폭과 찍은 사진 보도한 기자 전번 공개

  • 등록 2021-10-22 오후 5:49:14

    수정 2021-10-22 오후 5:49:14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과 조직폭력배 조직원이 함께 촬영한 사진을 보도한 매체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를 공개했다가, 국민의힘으로부터 “좌표 찍기”라는 비판을 받았다.

(사진=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 전 장관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자신과 조직폭력배 조직원이 함께 사진 촬영을 했다고 보도한 매체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를 공개하며 “악의적 보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것은 부조리에 대한 저항 정신, 비판 정신이다. 언론종사자는 더욱 그러해야 한다”라며 “대중정치인으로서 노출된 사진을 찍는 경우 일일이 신분을 확인하고 찍히지는 않는다고 상황을 설명했음에도 제가 ‘국제마피아파와 포즈를 취했다’며 제목과 사진설명 기사로 저의 공적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왜곡하는 악의적 보도를 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그는 해당 매체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가 그대로 노출된 사진을 함께 올렸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22일 논평을 통해 “좌표 찍기이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추미애 전 장관이 개인 SNS에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를 모자이크 없이 올리며 ‘좌표 찍기’에 나섰다”라며 “해당 SNS 글은 일부 친여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확산했다고 한다. 사실상 유력 정치인이 지지자들에게 ‘좌표’를 찍은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작년 10월, 추 전 장관은 한 취재기자의 사진을 모자이크 없이 게시하며 동일한 ‘좌표 찍기’ 시도로 물의를 빚은 적이 있다”라며 “이번이 두 번째다. 비판적인 물음에 재갈을 물리려는 명백한 악의를 가지고 하는 행동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비뚤어진 언론관을 가지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를 반복하는 행태에 유감을 표한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 박기녕 대변인도 “기자의 개인정보쯤은 가볍게 무시하는 추미애 전 장관”이라면서 “자신에게 불리한 기사를 썼다고 기자의 실명, 전화번호 그리고 문자 내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지자들에게 기자를 괴롭혀 달라며 좌표 찍는 행위뿐이 더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기사에 대해 차후 법적 조치를 운운하면서 자신은 왜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하나. 전 법무부 장관이라는 타이틀이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즉각 모든 게시물을 삭제하고 기자에게 사과부터 하라. 그리고 다시는 여당 관련 인사들의 입에서 언론중재법 소리 안 나오게 하라”고 촉구했다.

현재 추 전 장관 페이스북에 올라온 해당 기자의 전화번호는 일부 가려진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