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국 신설' 반대 외친 일선 경찰…단식 투쟁 돌입

릴레이 삭발식은 계속
  • 등록 2022-07-05 오후 1:54:13

    수정 2022-07-05 오후 1:54:13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경찰국 신설’에 대해 반대하며 삭발과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관계자들이 5일 정부세종2청사 행정안전부 앞에서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회장단은 5일 오전 세종시 행정안전부 앞에서 삭발식과 함께 단식투쟁을 선포했다.

이들 단체는 “경찰은 편중되지 않은 인권보호로 진심을 담아 국민을 섬기고 싶다”며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안은 내무부 치안본부의 부활이고 시대를 역행하는 반민주적인 관료주의”라고 강조했다.

청주흥덕경찰서 소속 민관기 직협 회장은 “외압에 의한 정치적 중립성 훼손이 불 보듯 뻔하고, 엄정한 법 집행과 인권 수호자로서의 정립된 경찰 문화에 역행하는 것이다”라며 단식 투쟁을 선언했다.

앞서 전날에도 직협 측은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하고 경찰 견제 강화안으로 ‘경찰국 신설’ 대신 △국가경찰위원회의 실질화 △자치경찰제 이원화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등을 제시했다. 직협 측은 앞으로 매일 3명씩 릴레이 삭발식을 진행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