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군, 82일만에 마리우폴 완전 점령…우크라 "군사작전 종료"

'최후거점' 아조우스탈서 우크라 부상병 264명 이송
부상자 대피 완료 후 우크라군 "작전종료" 선언
로이터 "우크라의 주요 패배 중 하나로 기록될 것"
  • 등록 2022-05-17 오후 2:13:43

    수정 2022-05-17 오후 2:13:43

[이데일리 이현정 인턴기자] 우크라이나 동남부 마리우폴에 있는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항전을 벌이던 우크라이나 부상병 264명이 러시아군 통제 지역으로 이송됐다. 우크라이나 참모부가 마리우폴 수비대의 군사작전 종료를 선언하면서 러시아군은 마리우폴을 완전히 점령하게 됐다.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폐허가 된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 (사진=AFP)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한나 말랴르 우크라이나 국방차관은 중상자 53명과 부상 정도가 알려지지 않은 장병 211명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철수해 친(親)러시아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노보아조우스크, 올레니아우카 등의 의료시설로 이송됐다고 발표했다.

로이터는 목격자를 인용해 5대의 버스에 나눠탄 우크라이나 부상병들이 노보아조우스크에 도착한 것을 확인했다며 일부는 간이침대에 누운 채 이동했다고 전했다. 이번 대피는 러시아 국방부가 아조우스탈 제철소의 우크라이나측 대표들과 부상자 이송을 합의했다고 밝힌 지 몇 시간 만에 이뤄졌다.

우크라이나 작전 참모부는 부상병 대피가 완료된 후 성명을 내 “마리우폴 수비대는 군사작전을 완료했다”라며 “최고 군사령부는 아조우스탈 부대 지휘관들에게 스스로 목숨을 부지할 것을 명령했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마리우폴 수비대는 우리 시대의 영웅이며 역사에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로써 우크라이나 동남부의 주요 항구도시인 마리우폴은 공격이 가해진 지 82일 만에 완전히 러시아군의 통제하에 들어갔다. 마리우폴은 친러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과 러시아가 2014년 강제 병합한 크림반도를 잇는 전략적 요충지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부터 공격을 받았다. 로이터는 이번 철수로 가장 길고 격렬하게 벌어졌던 전투가 종료됐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의 주요 패배 가운데 하나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말랴르 차관은 현재 몇 명의 장병이 아조우스탈에 남아 있는지 파악되지 않았지만 이들에 대한 구조를 마지막까지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화상 연설에서 부상병을 반군이 장악한 지역으로 이동시킨 것에 대해 “생명을 지키기 위한 선택이었다”면서 “장병들을 집으로 데려오기 위한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