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부끄럽다” 제도권 떠났던 이철희, 靑정무수석 귀환

文대통령, 영입인사지만 대표적 비문…분위기 쇄신 나서나
취임 일성으로 “NO라고 말할 수 있는 참모가 되겠다”
  • 등록 2021-04-16 오후 5:41:54

    수정 2021-04-16 오후 5:41:54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새롭게 신임 정무수석으로 낙점된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19년 10월15일 “부끄럽고 창피하다”면서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채 하루가 되지 않아서다. 조 전 장관에 십자포화를 날렸던 야당뿐만 아니라 소속 여당까지도 몰아세웠다.

이철희 신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이 1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년 6개월 뒤 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 정무수석에 이 전 의원을 내정하면서 ‘이 수석’이라는 다소 낯선 직함으로 춘추관에 섰다. 문 대통령이 당대표이던 시절 영입된 인사지만 비문 색채가 짙다. 이 수석은 취임 일성으로도 “4·7 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을 잘 헤아리고, 할말은 하고, 또 어떨 때는 아닌 것에 대해서는 ‘노’라고 말할 수 있는 그런 참모, 헌신하는 참모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번 인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4·7재보궐선거다. 서울과 부산 보궐선거 모두 민주당 지자체장의 성비위로 비롯됐고, 민주당은 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 만들었던 당헌을 뜯어고쳐가며 후보를 냈으나 참패했다. 신임 정무수석이 ‘4·7 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을 언급한 것은 문재인 정부 임기 막판 노선 전환 가능성이 엿보이는 발언이다.

그간 청와대 정무수석의 면면만 봐도 그렇다. 초대 정무수석인 전병헌 전 수석이나 한병도 전 수석, 강기정 전 수석, 최재성 전 수석은 범친문인 정세균계를 비롯해 친문 일색이다. 이 수석의 발탁이 신선한 이유다. 선수(選數)도 마찬가지다. 한병도 전 수석을 제외하고는 모두 3~4선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이 수석은 비례초선 이후 여의도를 탈출했다.

이 수석은 “제가 아무리 생각해 봐도 경험이나 추진력이나 이런 것들이 최재성 수석에 역시 못 미쳐서 자신이 없기는 하다”면서도 “그러나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좀 다른 생각, 여러 가지 옵션을 대통령이 충분히 검토하여서 좋은 결정을 내릴 수 있게 하는 것이 제가 해야 될 역할이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 사태 당시 여야 정치권을 싸잡아 비난하던 이 수석이니 만큼 향후 국회와 청와대를 잇는 가교 역할을 어떻게 할지에 관심이 모인다. 문 대통령의 노림수대로 ‘비문’ 이 수석이 대통령 임기 후반 정체된 청와대 내부 분위기를 쇄신하고 민심을 전달할 수 있는 적임자 역할을 하느냐에 따라 정치권 분위기도 바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수석은 1966년 경북 영일 출생으로 부산 동인고,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동대학원에서 비교정치학으로 석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한신대 국가와 시민사회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선 캠프와 당선인 시절 비서실 등에서 일했고 김한길 전 의원의 보좌관으로도 활약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