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정의선, 억대 포상금에 車까지…안산 "회장님 '굿럭' 응원 덕"

현대차그룹·양궁협회, 10일 도쿄올림픽 국가대표팀 환영회 개최
세계 양궁사 기록 수립과 국민에 잊지 못할 순간 선물 격려 차원
선수, 지도자 등 모든 관계자에 포상금·제주 항공권 제공
포상금 규모 리우올림픽 25억 비슷하거나 웃돌듯
정의선 "영광스런 역사 이어지도록 최선 다해 지원"
  • 등록 2021-08-10 오후 3:29:03

    수정 2021-08-10 오후 9:01:24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겸 대한양궁협회 회장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새 역사를 쓴 양궁 국가대표팀에 통 큰 선물을 했다. 금메달 총 5개 중 4개를 획득한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은 억대 포상금뿐 아니라 현대차(005380)와 기아 차량 중 1대도 선물로 받는다.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한 지도자와 스태프들도 포상금을 받는다. 정 회장은 한국 양궁의 영광스러운 역사가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안산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목에 금메달을 걸어주고 있다.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개인전 결승에서도 승리해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이 됐다. (사진=연합뉴스)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상비군 등 관계자 모두 포상

현대차그룹과 대한양궁협회는 10일 도쿄올림픽에서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재입증한 국가대표 선수단을 축하하고 격려하는 ‘2020 도쿄대회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환영회’를 개최했다. 환영회는 양방향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한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정 회장을 비롯해 국가대표 선수들과 박채순 양궁 국가대표팀 총감독 등 지도자, 지원 스태프, 서향순·박성현·기보배 등 역대 메달리스트, 장영술·한규형 부회장을 포함한 양궁협회 관계자와 선수 가족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대한양궁협회는 개인전 금메달에 3억원, 단체전 금메달에는 2억원을 포상금으로 책정했다. 3관왕 안산 선수가 7억원, 2관왕 김제덕 선수가 4억원, 오진혁·김우진·강채영·장민희 선수가 각각 2억원을 지급받는다.

국가대표 선수들뿐만 아니라 지도자와 상비군, 스태프, 협회 관계자 등에게 포상금이 돌아간다. 양궁 전 종목을 석권한 2016년 리우올림픽 포상금 총 규모는 25억원, 2012년 런던올림픽 포상금 총 규모는 16억원 정도로 알려졌다. 올해 한국양궁이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역대급 성적을 낸 것을 고려하면 국가대표팀의 포상금 총 규모는 리우올림픽과 비슷하거나 웃돌 것으로 추정된다.

정 회장은 6명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현대차와 기아 차량 중 1대를 선물한다. 선수 본인의 선택에 따라 올해 출시된 전기자동차인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EV6 또는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70 중 1대를 제공한다. 지도자와 지원 스태프, 양궁협회 임직원들에 대해 성과와 기여도에 따라 포상금이 지급된다. 도쿄대회 국가대표 선수 6명과 △지도자 △지원 스태프 △상비군 △양궁협회 임직원 모두에게는 제주 여행권도 제공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겸 대한양궁협회 회장(왼쪽)이 10일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2020도쿄대회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환영회에서 박채순 국가대표팀 총감독에게 포상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대한양궁협회)
◇현대家, 37년간 대 이은 양궁사랑의 결실


한국 양궁이 위업을 달성한 배경에는 현대가(家)의 한결같은 양궁사랑이 있었다는 평가다. 현대가는 비인기 스포츠 종목인 양궁에 37년간 대를 이어 물심양면 지원하면서 한국의 양궁 신화 달성에 이바지했다. 특히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정 회장은 경기마다 선수들을 직접 찾아 응원하고 격려했다. 정 회장은 양궁 선수 기량 향상을 위해 고정밀 슈팅머신 등 현대차의 5대 첨단 기술도 접목시켰다.

정 회장은 “훈련에 매진한 선수들과 선수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격려하며 훈련 일정을 차질 없이 소화해 낸 박채순 총감독 이하 모든 지도자분, 특별훈련 기간 숙식을 함께 하며 동고동락해준 상비군 선수들, 선수 가족, 양궁협회 관계자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한국 양궁이 도쿄대회에서 거둔 쾌거에 우리 국민이 한마음으로 기뻐하고 해외에서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껏 힘든 여정을 이겨내며 쌓아온 서로에 대한 믿음과 경험, 결코 현재에 안주하지 않는 도전과 혁신으로 대한민국 양궁은 더욱 밝은 미래로 나아갈 것”이라며 “저와 현대차그룹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 3관왕 안산 선수도 정 회장과 국가대표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안 선수는 “감독님과 코치님께서 잘 지도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또 정 회장님께서 개인전 아침에 굿럭이라고 말씀해주셔서 행운을 얻은 것 같다”며 “언니들과 함께 이뤄낸 여자 단체전 금메달이 가장 마음에 든다.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해서 시합을 많이 즐기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