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쓰고 모았다"…일본, 작년 팬데믹發 저축 300조원 급증

이동제한 등 ''반강제'' 저축에 작년말 잔고 50조엔
2020년말 20조엔서 1년새 2.5배 급증
美처럼 보복소비 전환시 긍정적이지만 "쉽지 않을듯"
"노후자금 성격 강하고 임금상승률 물가보다 낮아"
  • 등록 2022-05-17 오후 3:21:24

    수정 2022-05-17 오후 3:21:24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일본인들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기간 동안 소비 대신 저축을 택하면서 쌓인 돈이 무려 30조엔(약 295조 6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AFP)


17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은행이 추산한 2021년 말 기준 일본의 ‘반강제적’ 저축액은 약 50조엔(약 493조 53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말 약 20조엔에서 1년 만에 2.5배 증가한 것이다.

올해 3월 말 기준으로는 저축액이 55조엔(약 542조 4500억원)까지 불어났을 것으로 추정된다. 반강제적 저축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이동제한 등으로 가처분소득 중 어쩔 수 없이 저축으로 돌린 금액을 뜻한다.

일본은행은 감염 확산세가 줄어드는 과정에서 축적된 저축액 일부가 보복 소비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야마토증권의 스에히로 테츠 시니어 이코노미스트는 반강제적 저축이라고 할지라도 미래 불안에 대비한 ‘예비적 저축’으로 여겨질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노후를 대비한 것이어서 소비로 이어지긴 힘들 것”이라고 진단했다.

임금 인상 속도가 더딘 것도 소비로 이어지긴 힘들 것이라는 관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고 닛케이는 부연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제 원자재 및 에너지 가격이 상승하고 엔저까지 겹치면서, 일본 내 소지바 물가 상승률은 연내 2%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반면 올 봄 노사 협상을 통한 평균 임금 상승률은 2.1%에 그친다. 물가가 임금보다 더 가파르게 오를 것으로 예상돼 소비자들이 쉽게 지갑을 열기 힘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미국에서도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소비로 이어지지 못한 과잉저축이 2조 4000억달러(약 3063조원)에 달했다. 하지만 일본과 달리 적극적인 소비로 전환되고 있는 것이 각종 지표에서 확인된다. 4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의 물가상승률에도 불구, 올해 1분기 미국의 실질 개인소비는 전기대비 연 2.7% 증가했다. 신용카드 이용잔고도 8410억달러(약 1073조원)로 전년 동기대비 710억달러(약 90조 6100억원) 늘었다.

개인들의 저축이 기업대출로 이어질 경우 경제 전체에는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겠지만, 4월 기준 예금잔고와 대출잔고 격차는 344조 2000억엔으로 팬데믹 정점 당시보다 오히려 80조엔 이상 증가했다. 도시 은행들의 예대율 역시 팬데믹 이전 50%에서 현재 48%로 하락했다.

다만 만연방지 중점조치가 해제된 이후 개인 소비가 늘어날 조짐이 나타나고 있기는 하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경제정보 제공업체 나우캐스트와 JCB가 신용카드 이용정보를 바탕으로 산출한 4월 소비지출은 2016~2018년과 비교해 4.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닛케이는 “미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개인 소비가 경제성장의 핵심 열쇠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