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대어 이름값 못한 크래프톤…증거금 5조에 그쳐

청약 경쟁률 7.79대 1, 증거금 5조358억원 [마켓인]
HK이노엔 환불 이후에도 경쟁률 크게 오르지 않아
고평가 논란 속 기업가치 증명 과제 될 듯
오는 10일 코스피 상장
  • 등록 2021-08-03 오후 4:31:01

    수정 2021-08-03 오후 4:38:03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하반기 역대급 대형 기업공개(IPO)로 여겨지던 크래프톤이 최종 경쟁률 7.79대 1에 그쳐 ‘한 자릿수대’로 마감했다. 이에 따른 증거금 역시 5조원 수준에 그쳐 ‘차기 게임 대장주’ 자리를 예약해놓은 것에 비해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한 청약자가 서울의 한 증권사에서 기업공개(IPO) 공모청약 대어 크래프톤 공모 청약 상담을 받고 있다.(사진=이영훈 기자)


3일 대표 주관사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지난 2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에서 최종 경쟁률 7.79대 1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증거금은 약 5조358억원으로 최종 집계됐다. 증권사별로는 가장 많은 물량(95만5427주)을 확보한 미래에셋증권이 9.50대 1(증거금 2조2611억원), 공동 주관사를 맡은(86만1961주) NH투자증권이 6.71대 1(1조4412억원), 인수단으로 참여한 삼성증권(77만8881주)이 6.88대1(1조3335억원)으로 각각 나타났다.

이는 올해 앞서 상장했던 유가증권시장 대어들에 비하면 한참 뒤처지는 모습이다. 증거금 역대 1위를 차지하고 있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80조9017억원)은 물론이고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63조6198억원)과 오는 6일 상장을 앞둔 카카오뱅크(58조3020억원) 등이 수십조원대의 증거금을 끌어모았던 것과는 확연히 대비된다. 지난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 현재 코스닥 게임 대장주 자리를 차지한 카카오게임즈(293490) 역시 58조원이 넘는 증거금을 끌어모았던 것과도 차이가 크게 벌어진다.

청약 첫 날이었던 지난 2일에도 크래프톤의 경쟁률은 약 2.8대 1에, 증거금은 2조원도 채 모이지 못했다. 바로 지난달 30일까지 진행됐던 코스닥 중대형급 종목 에이치케이이노엔(HK이노엔)의 약 29조원 규모 증거금 환불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됐지만, 환불이 마무리된 이날에도 경쟁률은 눈에 띄게 오르지 않아 한 자릿수대에 그쳤다.

(자료=미래에셋증권)
상장을 위해 첫 증권신고서를 냈던 지난 6월부터 크래프톤은 ‘고평가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희망밴드를 기존보다 약 10% 낮춰 40만~49만8000원으로 조정하기도 했다. 이어진 수요예측에서 세 자릿수대에 불과한 경쟁률(243.15대 1)에도 불구하고 공모가를 최상단에 결정한 것도 의구심을 키웠다.

당시 전체 참여 건수의 약 31%가 공모가를 하단 미만으로 제시하거나 아예 제시하지 않았고, 의무보유확약을 건 수량 역시 22%에 그치면서 초기 물량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다만 주관사단 측은 해외 연기금을 비롯, 자금력을 갖춘 장기 투자자들이 많이 참여한 만큼 ‘허수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이에 상장 후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외의 신작 발표, 지식재산권(IP) 확장 등을 통해 기업 가치를 증명해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

한편 크래프톤은 오는 5일 납입과 환불 등의 절차를 마치고 10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