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형선 42.7% 이재명 42.5%…0.2%p 차이 `초접전`[한국리서치]

KBS-한국리서치 의뢰 여론조사
‘인천 계양을’ 0.2%p 차이 초접전
‘성남 분당갑’ 안철수, 20%p 압도적 격차
정당 지지도, 두 지역 모두 국민의힘 우세
  • 등록 2022-05-25 오후 6:06:36

    수정 2022-05-25 오후 6:09:51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6·1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의 지지율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 오차범위 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계양구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OBS경인TV 스튜디오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계양구을선거구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윤형선 후보는 42.7%, 이재명 후보는 42.5%를 각각 기록했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0.2%포인트(p) 차이로 초접전을 벌이는 상황이다.

당초 인천 계양을 지역은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5선을 한 지역구이자 민주당 세가 강하게 꼽히는 곳이었다. 또한 이재명 후보의 높은 인지도에 선거 초반 압도적인 승리를 점쳤으나 `무(無)연고`와 선거 유세 중 잇따른 논란으로 결과는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지 여부와 관계 없이 `누가 당선될 것 같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지지율과 상반되는 결과가 나타났다. 윤형선 후보가 당선될 것 같다는 응답자는 38.2%인 한편 이재명 후보의 당선을 점친 응답자는 44.8%로 6.6%포인트(p)로 집계됐다.

세대별로 살펴보면, 청년층에선 이재명 후보가 우세했다. 18·19세와 20대에선 46.4% 대 26.7%, 30대에선 44.5% 대 32.9%, 40대에선 60.5% 대 27.8%으로 이 후보의 지지율이 높았다. 한편 60대 이상에선 윤형선 후보가 70.8% 대 22.4%로 약 50%포인트(p) 이상 크게 앞섰다. 50대에선 이재명 후보 49.5%, 윤형선 후보 43.8%로 세대별 조사결과 중 가장 치열했다.

`지역 현안에 밝은 지역 일꾼이 당선돼야 한다`는 문장에 공감한다고 답한 비율은 83.5%였고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12.8%로 나타났다.

`중앙 정치에 영향력 있는 사람이 국회의원에 당선돼야 한다`는 문장에 공감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66.5%인 한편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27.9%였다.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경우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의 지지율이 두 배 이상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철수 후보는 56.1%, 김병관 민주당 후보는 28.2%의 지지율을 보였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응답자의 63.6%가 안 후보의 당선을, 18.2%가 김 후보의 당선을 예측했다.

두 지역구의 정당 지지도는 모두 국민의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계양을에서 국민의힘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42.1%이었으며 민주당을 지지하는 응답자는 32.5%였다. 경기 성남 분당갑에서도 응답자의 48.3%가 국민의힘을 지지한 한편 민주당을 지지하는 응답자는 26.4%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3일과 24일 이틀간 18세 이상 남녀 인천 계양을 800명, 경기 성남 분당갑 8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3개 통신사에서 제공된 휴대전화 가상번호(SKT 1만1967개·KT 7198개·LG 4792개)를 이용한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2022년 4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가중값을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3.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